서 교수, '빈센조' 논란에 소신발언
"제작비 충당위한 선택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에 안타까운 결정"
'빈센조' 중국 비빔밥 PPL 장면/ 사진=인스타그램
'빈센조' 중국 비빔밥 PPL 장면/ 사진=인스타그램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tvN 주말드라마 '빈센조'의 중국산 비빔밥 간접광고(PPL)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드러냈다.

서 교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한 기자분이 갑자기 연락을 줘서 '빈센조'에서 '중국산 비빔밥'이 PPL로 등장했다는 것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물론 드라마 제작비 충당을 위해 선택한 상황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인 것 같다"며 "최근 중국이 김치, 한복, 판소리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어이없는 주장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서 교수는 "이번 PPL은 한국을 타켓팅한 것이라기 보다는,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 영향력을 통해 수 많은 나라에 제품 홍보를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며 "중국어로 적힌 일회용 용기에 담긴 비빔밥이 자칫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중국음식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과거 서 교수가 MBC '무한도전' 팀과 함께 뉴욕타임스 및 뉴욕 타임스스퀘어를 통해 비빔밥을 전 세계에 홍보했던 일화를 언급했다.
뉴욕 타임스퀘어에 노출된 '무한도전' 비빔밥 광고/ 사진=인스타그램
뉴욕 타임스퀘어에 노출된 '무한도전' 비빔밥 광고/ 사진=인스타그램
지난 14일 방송된 '빈센조' 8회에서는 송중기와 전여빈이 식사하는 과정에서 중국 기업의 비빔밥 제품이 PPL로 등장했다. 이에 많은 시청자들은 한국 음식인 비빔밥을 중국 브랜드 제품으로 광고한 방송사를 비판했다.

앞서 tvN은 '여신강림'을 통해 무분별한 중국 브랜드 광고를 받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다음은 서경덕 교수의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친한 기자분이 갑자기 연락을 줘서 알게 됐습니다.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중국산 비빔밥'이 PPL로 등장했다는 것을요.
.
물론 드라마 제작비 충당을 위해 선택한 상황이겠지만, 요즘 같은 시기엔 정말로 안타까운 결정인것 같습니다.
.
왜냐하면 최근 중국이 김치, 한복, 판소리 등을 '자국의 문화'라고 어이없는 주장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
물론 이번 PPL은 한국을 타켓팅한 것이라기 보다는, 한국 드라마의 전 세계 영향력을 통해 수 많은 나라에 제품 홍보를 노린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
가장 우려되는 건, 중국어로 적힌 일회용 용기에 담긴 비빔밥이 자칫 해외 시청자들에게는 중국음식으로 오해를 불러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
암튼 문득 무한도전 팀과 함께 비빔밥을 전 세계에 홍보했던 시절이 생각납니다. 뉴욕타임스 및 뉴욕 타임스스퀘어를 통해서 말입니다.
.
그럼 오늘 점심은 비빔밥을 먹으러 가야겠습니다. 더 더워지기 전에 돌솥비빔밥으로~^^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