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첫 방송부터 시청률 20%를 돌파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 배우 김경남이 데뷔 이래 가장 파격적인 변신으로 시선을 집중시켰다.

지난 13일 첫 방송된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 1회는 닐슨코리아 기준 전국 시청률 1부 20.3%, 2부 23.5%를 기록해 첫 방송부터 20%를 돌파하며 주말극으로 2년 만에 복귀한 문영남 작가의 위력을 입증했다.

극중 어려서부터 록 가수의 꿈을 꾸며 학교도 때려치우고 상경해 생고생을 하는 한예슬 역을 맡은 김경남은 전작 '더 킹 영원의 군주' 강신재의 묵묵하고 순애보적인 모습에서 180도 달라진 경쾌한 캐릭터로의 연기 변신은 물론 장발을 불사하는 외적인 변신도 감행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첫 회에서 김경남은 가수 오디션을 위해 '희야'를 직접 열창하며 가수를 꿈꾸는 역할답게 남다른 보컬 실력을 선보이는가 하면 난데없이 이태리(천이슬 분)의 쌍둥이 아기들을 맡게 되어 분투하는 모습 등 한예슬에 그대로 빙의해 능청스러운 열연을 펼쳤다.

또한 지하철에서 만난 씩씩한 광식(전혜빈 분)에게 "저 기억 안나요?"라고 묻는 예슬의 모습은 예슬, 광식의 인연과 앞으로의 전개에 관한 궁금증을 더했다.

이에 김경남 소속사 제이알 이엔티는 "극 중 록가수를 지망하는 한예슬 역을 맡아 기타 레슨 및 보컬 연습 등으로 열과 성을 다해 착실하게 역할을 준비해 온 김경남의 새로운 변신을 따뜻하게 지켜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오케이 광자매'는 2회는 14일(오늘)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