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광빌라' 종영 인터뷰
한보름, 황신혜와 모녀 호흡
"얼굴도 손도 닮아서 신기했다"
"추석 때 친딸과 함께 식사해"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장서아로 분한 배우 한보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장서아로 분한 배우 한보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한보름이 KBS2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모녀 호흡을 맞춘 황신혜에 대한 남다른 팬심을 드러냈다.

한보름은 지난 11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오! 삼광빌라!'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회 등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최근 종영한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들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든 사람들이 서로에게 마음을 열고 사랑하기까지의 과정을 그렸다. 극 중반부터 30% 안팎의 시청률을 유지했고, 최고시청률은 33%를 돌파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한보름은 극 중 김정원(황신혜 분)의 딸이자 LX패션 본부장 장서아로 분했다. 이빛채운(진기주 분)에게 어릴 때부터 좋아한 우재희(이장우 분)와 엄마 김정원을 뺏기지 않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악역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그는 자신이 연기한 장서아에 대해 "처음 접했을 때는 밝고 애교 있지만 완벽한 성향의 깍쟁이 같았다. 일할 때 있어서는 냉철하고 똑 부러지지만 내 사람들 앞에서는 유하고 애교스러운 느낌이었다"며 "빛채운에게 엄마도, 재희오빠도 하나 둘씩 뺏긴다는 생각에 점점 나쁜 행동을 하고 그걸 합리화하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아가 관심과 애정에 목말라 있다고 생각하진 않았다. 모든 게 내꺼였는데 오로지 채운이가 뺏어갔다고 생각했다. 서아의 입장에서는 내가 관심 받고 싶어서가 아니라 갑자기 누군가 훅 들어와서 내껄 전부 다 가져간 거다. 그 부분이 화도 나고 혼란스러웠던 것 같다"며 "그런 걸 표현하다 보니까 시청자들 입장에서 애정 결핍처럼 보였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장서아로 분한 배우 한보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장서아로 분한 배우 한보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제가 애교가 없는 편인데 황신혜 선배님께서 편하게 해주셔서 연기하는 데 어려움이 없었다"며 "특히 감정을 표현하는 연기를 할 때 훨씬 편했다"고 황신혜에게 고마움을 드러냈다.

한보름은 황신혜에 대해 "실제로는 장난기가 되게 많으시다. 카메라 없을 때 장난도 많이 치고 대화하고 같이 웃으면서 지내서 연기하는 내내 너무 좋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저와 선배님이 손도 닮았다. 얼굴도 그런데 손도 닮아서 신기했다"며 "지난 추석 때 선배님의 친딸과 함께 밥을 먹었다. 그런데 그 분이 제게 '나보다 엄마랑 더 닮았다'고 이야기하시더라. 옛날부터 선배님의 팬이었는데 너무 좋았다. 그런데 선배님의 옛날 사진을 보면 너무 예쁘셔서 닮았다고 하기가 그렇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 분위기에 대해 "비슷한 또래 배우들이 많아서 다 같이 힘을 내 촬영에 임했다"며 "또 선배님들이 도와주시고 알려주신 부분도 많았다. 현장에서 아들, 딸처럼 잘 해주시고 편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언제든지 기다려주셔서 부담 없이 재밌게 촬영했다"고 덧붙였다.

"TV 속에서만 봤던 대선배님들과 함께 하게 돼 처음에는 긴장을 많이 했는데 촬영하는 내내 잘해주시고 편하게 해주셔서 너무 좋았어요. 그리고 많이 알려주셔서 너무 감사했죠. 기회가 된다면 선배님들과 꼭 다시 같이 작품을 하고 싶어요. 특히 엄마(황신혜)를 다시 만날 수 있다면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