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몰아치는 미스터리
이규회의 서늘한 엔딩
시청자 추리력 풀가동
'괴물' 5회/ 사진=JTBC 제공
'괴물' 5회/ 사진=JTBC 제공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이 반전을 거듭하며 미스터리를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5일 방송된 ‘괴물’ 5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이 박정제(최대훈 분)의 충격적인 비밀과 맞닥뜨렸다. 과거 이유연(문주연 분)의 사건 이후 유학을 가장한 정신병원 입원 사실이 드러났고, 죽은 강민정(강민아 분)과 마지막으로 만난 사람이 박정제였던 것. 용의 선상에 오른 박정제, 그리고 그와 강민정의 모습을 지켜보고 있던 강진묵(이규회 분)의 서늘한 엔딩은 다시 반전을 안기며 소름을 유발했다.

이날 한주원은 판을 뒤집기 위해 던진 승부수가 일으킨 후폭풍을 맞았다. 아버지 한기환(최진호 분) 경찰청 차장이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그의 말을 전면 반박했다. 궁지에 몰린 한주원이 한기환을 찾았지만, 돌아오는 건 철저한 무시였다. 이어 한기환은 문주시 개발을 위해서 ‘범죄 없는 문주’ 타이틀을 지켜야 하는 도해원(길해연 분), 이창진(허성태 분)에게 “이 정도까지 무마해줬으면 문주시를 위해서 할 만큼은 한 거 같다”며 선을 그었다.

도해원과 이창진은 피해자 강민정의 아버지 강진묵을 이용해 문주시 개발 추진 행사를 강행했다. 강진묵은 자신의 딸로 인해 개발이 멈추는 것을 원치 않는다는 억지 연설을 해야 했고, 이동식의 분노는 극에 달했다. 단상에서 강진묵을 끌어 내린 이동식. 이를 막는 도해원, 이창진과 팽팽히 맞섰다. 여기에 지켜보던 한주원까지 가세한 격렬한 대치는 몸싸움으로 번졌다.

결국 이동식과 한주원은 이창진을 경찰서로 연행했다. 이창진은 행사 망친 거 문제 삼지 않을 테니 폭행도 합의하자 제안했고, 이동식은 이를 수락했다. 한주원은 그런 이동식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마저도 그의 계획 중 하나라고 생각한 것. 한주원은 의심을 멈추지 않고 이동식과 박정제의 관계까지 파고들었다. 이에 이동식은 “한주원 경위는 어디까지 갈 수 있습니까? 법과 원칙 그딴 거 다 던져버릴 수 있어요?”라고 도발했다. 그의 말은 한주원을 흔들었다. 이 사건을 반드시 풀어야만 했던 한주원은 죽은 이금화(차청화 분)와는 탐문 수사 중 만났고 사건에 휘말릴 것이 걱정돼 번호를 알려줬다는 거짓 시나리오를 받아들였다. 권혁(박지훈 분)에게 박정제를 조사해달라 부탁한 한주원. 예상대로 박정제의 과거에는 비밀이 숨겨져 있었다. 박정제는 이유연이 실종된 후 4년 동안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해있었고, 자신이 사슴 모습을 한 사람을 죽였다며 난동을 부렸다는 것.

이동식도 박정제의 또 다른 비밀과 마주했다. 오지훈(남윤수 분)을 통해 뜻밖의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오지훈은 사건 당일, 박정제와 강민정이 함께 있는 것을 봤다고 밝혔다. 이동식은 이 사실을 아무한테도 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들의 대화를 포착한 한주원은 의심을 확신으로 바꾸게 됐다. 박정제의 비밀을 쥔 한주원은 감싸는 이유는 뭔지, 공범이냐 몰아붙였다. 계속되는 추궁에 이동식도 분노를 터트렸다. “내가 왜 너한테 그걸 말해야 하는데? 이금화 죽여놓고 그거 무마하려고 이러는 거잖아! 이 사건 해결해서 서울로 금의환향하려는 거잖아!”라며 한주원의 이중성을 꼬집었다. 이에 한주원은 “그거 다 맞으니까 내가 잡겠다고! 나 같은 인간이 또 사람 죽이기 전에 내가 꼭 잡겠다고! 그러니까 말해, 그놈 누구야”라고 맞서며 대립했다. 의혹이 증폭되는 가운데 다시 반전이 찾아왔다. 박정제와 강민정의 다정한 모습을 강진묵이 목격하고 있던 것. 순박함을 지운 그의 서늘한 얼굴은 사건의 향방을 여러 갈래로 확장하며 시청자들의 추리 열기에 불을 지폈다.

강민정 사건의 진실이 수면 위로 오르기 시작했다. 과거 이유연부터 현재 강민정 사건까지 이어진 박정제가 새로운 용의자로 떠올랐다. 박정제는 꿈에서 여자들이 자신을 부른다며 이동식에게 술주정을 늘어놨었다. 사슴 그림에 담긴 의미도 의혹을 더욱 증폭시킨다. 과연 한주원의 추측대로 진범은 박정제일지. 이유연, 강민정뿐 아니라 다수의 피해자는 모두 동일범의 소행일지. 이동식은 이 모든 진실과 진범을 알고 있는 것인지도 궁금증이 쏠린다.

절정으로 치달은 이동식과 한주원의 심리전과 함께, 진실 추적 역시 뜨거워지고 있다. 더 복잡해진 경우의 수와 엇갈리기 시작한 의심의 고리들이 어떤 진실을 꺼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괴물’ 6회는 오늘(6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