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슈퍼맨 본능 꿈틀
유미 지시 어겼다
김영광 '깜놀'한 선택
'안녕? 나야!'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속 최강희의 슈퍼맨 본능이 다시 꿈틀한다.

4일 ‘안녕? 나야’ 제작진은 극 중 37살 반하니를 연기하는 최강희가 물에 빠진 고등학생을 구하기 위해 용감하게 하천에 뛰어든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하니는 하천에 빠져 위험천만한 학생을 위해 앞뒤 재지 않고 다급하게 물을 향해 뛰어가는 상황. 학생을 구하는 기지 넘치는 아이디어는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다급한 상황 앞에 하니는 물론 한유현(김영광 분) 또한 물에 젖어 있는 스틸이 공개되며 이들이 어떻게 난관을 헤쳐나갈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앞서 하니는 자신을 주시하는 제품개발팀장 지은(김유미 분)으로부터 신제품 프로젝트의 피칭을 위해 시제품을 받아오라는 미션을 받은 상황. 안 그래도 출근 첫날부터 미운털이 제대로 박혀 조아제과 본사 생활이 녹록치 않을 것임이 예견된 가운데, 상사의 지시를 어기고 학생을 구하는 하니의 선택이 과연 어떤 결과를 낳을지 주목된다.

제작진은 “누구도 선뜻 나서지 못하는 위험천만한 상황 앞에 하니는 지금 당장 필요하고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본능적으로 알아차리고 과감한 행동을 감행한다. 비록 인생의 비수기 시절을 살고 있을지 모르지만 반짝반짝 빛나는 내면을 가진 하니의 멋짐이 폭발하는 에피소드를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안녕? 나야!’ 6회는 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