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레, 정이랑에 발각 위기
최강희, 머리채 잡히며 막아
이레 존재 숨기기 위한 작전은?
'안녕? 나야!' 스틸컷/ 사진=KBS2 제공
'안녕? 나야!'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속 최강희가 이레의 존재를 숨기기 위한 사투를 벌인다.

25일 제작진은 극 중 37살, 그리고 17살 반하니를 각각 연기하는 최강희, 이레가 반하영 역의 정이랑과 맞닥뜨리고 혼란에 빠진 모습을 담은 스틸컷을 공개했다.

해당 스틸은 언니 하영의 사나운 표정과 함께 어떻게든 상황을 수습하려는 두 하니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사로잡는다. 37살 하니 앞에 등장한 17살 하니의 존재는 상식적으로 설명이 될 수 없어, 아무리 노력한다 해도 언니 하영을 납득시키기란 여간 쉽지 않은 상황.

특히 37살 하니는 17살 하니의 존재를 숨기기 위해 지난주 방송에서 하영의 집에 작은 불까지 내며 언니의 분노를 샀던 바. 또 한 번 벌어진 17살 하니의 존재 발각 위기 앞에 37살 하니가 어떤 대처를 하게 될지 호기심을 높인다.

그런 가운데 17살 하니의 위기대처 능력이 빛을 발하며 상황을 모면하는 것은 물론 언니에게 쫓겨나 오갈 데 없어진 37살 하니에게 만능 해법 또한 선사할 예정이기에 그 과정에 이목이 집중된다. 17살 하니의 재기 발랄한 상황 대처에 발맞춰 언니 하영을 속이기 위한 두 하니의 이른바 ‘발연기’의 향연은 안방극장에 꿀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제작진은 “17살 하니를 눈앞에서 목격하고 충격에 휩싸이는 하영은 이 상황을 가장 합리적이고도 이성적이게 해석하려 애를 쓴다. 이 과정에서 벌어지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상황과 허를 찌르는 대사가 큰 웃음을 선사하니 기대해달라”고 당부했다.

‘안녕? 나야!’ 4회는 25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