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여신강림', 지난 4일 종영
차은우, '엄친아' 이수호 役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 '호평'
tvN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 이수호 역으로 열연한 가수 겸 배우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tvN 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 이수호 역으로 열연한 가수 겸 배우 차은우. /사진제공=판타지오


가수 겸 배우 차은우가 '얼굴천재', '최최차차(최애는 최애고, 차은우는 차은우)' 등 자신에게 붙은 수식어에 고마움을 표했다.

차은우가 지난 17일 tvN 드라마 '여신강림' 종영을 맞아 텐아시아와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여신강림'은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임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이수호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차은우는 극 중 이기적인 유전자를 지닌 '엄친아' 이수호 역으로 열연했다. 그는 한층 성숙해진 연기력으로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 변화를 세심하게 표현했다.

더불어 로맨스부터, 코미디, 액션까지 다양한 매력을 유감없이 뽐내며 '인생 캐릭터'라는 수식어를 얻는 등 호평을 끌어냈다.

이날 차은우는 "들을 때마다 너무 고맙고 감사한 별명이다. '최최차차'는 방송에도 나오고 그래서 나도 놀라고 신기했다. 너무 기뻤고, 그 말을 들을 때마다 '최차'가 되기 위해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외적으로도 그렇고, 내적으로도 그렇고 괜찮은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주변에 감사하게도 좋은 사람이 많다. 지칠 때쯤 힘을 주기도 하고 응원을 해주기도 한다. 거기서 큰 힘을 얻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여신강림'은 지난 4일 4.5%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