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인권, 주말 안방극장 활약ing
tvN '철인왕후'서 수라간 대령숙수 만복 役
등장만 하면 포복절도 웃음 선사
OCN '타임즈'서 이서진 동반자 役
노련한 생활 연기 선보일 예정
/사진=tvN 드라마 '철인왕후' 현장 스틸컷
/사진=tvN 드라마 '철인왕후' 현장 스틸컷


배우 김인권이 쉼 없는 활약을 예고했다.

지난 14일 종영한 tvN 드라마 '철인왕후'에서 김인권은 수라간 대령숙수 만복 역을 맡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등장하기만 하면 유쾌한 웃음을 부르는 그의 활약은 없어서는 안 될 '핵심 캐릭터'로 자리 잡으며 몰입도를 높였다.

김인권은 극 중 김소용(신혜선 분)과 수라간 일인자 자리를 두고 벌인 요리 대결에서 패배해 뒷전으로 밀려난 '웃픈' 상황을 그려내는가 하면, 김소용의 기이한 조리법을 전수받기 위해 열의를 불태우는 사제 케미를 형성해 활기를 불어넣었다. 특히 최 상궁(차청화 분)과 선보인 러브라인은 극의 코믹함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주역으로서, 매 장면 킬링 포인트로 손꼽히고 있다.
/사진='철인왕후' 현장 스틸컷
/사진='철인왕후' 현장 스틸컷
이런 가운데 김인권은 OCN 새 토일 오리지널 '타임즈'를 통해 주말 안방극장을 또 한 번 사로잡을 예정이다. 그는 언론사 '타임즈'의 창립 멤버이자 이진우(이서진 분)의 든든한 동반자 도영재로 분해 노련한 생활 연기의 진수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여기에 연극 '스페셜 라이어' 출연 소식이 더해지면서 올해에도 쉼 없는 '열일' 행보를 예고했다. 김인권은 존 스미스의 엉뚱한 백수 친구이자, 존 스미스의 거짓말을 함께 감싸주다 자신이 덫에 걸려버리는 의리남 스탠리 가드너로 등장한다.

한편 김인권은 1998년 영화 '송어'로 데뷔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넘나들며 '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했다. 더불어 연극으로 반경을 넓히며 꾸준한 활동을 펼치는 등 끝없는 연기 열정과 한계 없는 도전에 응원과 기대가 쏟아지고 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