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
김소현 "엄마 연기 걱정 많았다"
"연달아 사극? 크게 신경 안 써"
배우 김소현/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소현/ 사진=KBS2 제공


배우 김소현이 1인 2역과 어머니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밝혔다. 15일 오후 열린 '달이 뜨는 강'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펼쳐졌으며 윤상호 감독, 배우 김소현, 지수, 이지훈, 최유화가 참석했다.

'달이 뜨는 강'은 고구려가 삶의 전부였던 공주 평강(김소현 분)과 사랑을 역사로 만든 장군 온달(지수 분)의 운명에 굴하지 않은 순애보를 그리는 퓨전 사극 로맨스다.

김소현은 극 중 염가진과 평강으로 분해 1인 2역에 도전한다. 그는 평강에 대해 "강인함 그 자체"라며 "단단하게 고구려를 만들어 나간다. 온달을 만나서 어떻게 감정 변화를 일으킬지 잘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염가진에 대해선 "가시 같은 친구다. 남보다는 스스로를 찌르고 날카로움을 갖고 살아가는 인물이라 또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1인 2역을 맡은 소감에 대해선 "염가진 대사 톤은 담백하고 차갑게 하려고 노력했고, 액션할 때도 멋있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연구를 많이 했다"며 "평강을 연기할 땐 공주지만 단단하고 강인한 느낌을 보여드리려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가 아역부터 시작했지만 어머니를 연기하는 건 처음이라 걱정이 많았다"며 "어머니의 무게감을 표현할 수 있을지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크게 이상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전작에 이어 또다시 사극에 출연하는 김소현은 "고구려 사극이 되게 오랜만에 나온다. 한복이라던지 시대상이 차이가 날 것 같다"며 "연달아 사극에 출연하지만 크게 신경 쓰지 않았다"고 했다.

'달이 뜨는 강'은 오늘(1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