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 제작발표회
이소연 "없던 키스신 내가 먼저 제안"
"갑작스러운 요구 받아줘 고마워"
'미스 몬테크리스토' 배우 이소연/ 사진=KBS2 제공
'미스 몬테크리스토' 배우 이소연/ 사진=KBS2 제공


배우 이소연이 배우 경성환과의 연기 호흡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15일 오전 열린 '미스 몬테크리스토' 제작발표회에서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으로 펼쳐졌다. 박기호 감독과 배우 이소연, 최여진, 경성환, 이상보가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했다.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믿었던 친구들에게 죽음으로 내몰린 한 여인이 복수를 다짐하고 돌아와 송두리째 빼앗긴 인생을 되찾는 이야기를 그린다.

이소연은 극 중 '동대문 완판 여신'으로 불리는 열혈 디자이너 고은조로 분한다.

그는 작품을 선택한 이유에 대해 "복수극이 연기하는 사람으로서 힘든 점이 많다. 그동안 제가 편하게 연기해서 간만에 파격적인 모습으로 연기 변신을 해보는 게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배우 경성환과의 호흡을 자랑했다. 이소연은 "키스신이 대본에는 없었는데 제가 제안했다"며 "갑자기 요구했을 때도 잘 받아주셨다"고 칭찬했다. 이를 듣던 경성환은 "2주차 정도에 다른 키스신이 있었는데 입술을 맞추고 시작해서 불편함이 덜했다"며 "다른 요구도 언제든지 준비돼 있다"고 말했다.

이에 이소연은 "경성환 씨가 키스신 연기를 제일 잘하더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스 몬테크리스토'는 오늘(15일) 오후 7시 5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