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인왕후' 신혜선♥김정현, 최후의 반격…영혼은 현대로?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가 결말을 앞뒀다.

'철인왕후' 측은 최종회를 앞둔 14일 반격을 준비하는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모습을 공개하며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 김소용과 철종은 극적으로 재회했다. 김소용은 김병인(나인우 분)마저 자신을 구하다 목숨을 잃게 되자, 아무것도 할 수 없는 현실에 절망했다. 실의에 빠진 그를 발견한 건 바로 철종이었다. 기적 같은 재회의 기쁨도 잠시, 두 사람은 즉위식 준비로 어수선한 틈을 타 궁궐에 잠입하기로 했다. 여기에 김소용과 철종이 몸을 숨긴 진상품 수레에 수상함을 감지한 듯한 김좌근(김태우 분)의 모습은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최종회에서는 김소용과 철종의 뜨거운 반격이 그려진다. 나라를 바꾸겠다는 일념으로 목숨을 건 싸움에 돌입한 두 사람의 반격은 성공할 수 있을지, 철종이 부패세력을 진압하고 새로운 조선을 만들 수 있을지, 저 세상 영혼은 무사히 현대로 돌아갈 것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그런 가운데 궁궐 입성에 성공한 김소용과 철종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마주 잡은 손과 뜨거운 눈빛에선 최후의 결전을 앞둔 결의가 느껴진다. 쓰러진 김소용과 분노로 일렁이는 철종의 모습은 결코 녹록지 않은 이들의 싸움을 예고한다.

예고편에 담긴 김소용과 철종의 치열한 사투는 이들의 운명을 더욱 궁금케 한다. "그토록 두려워하던 변화는 시작됐다"라는 김소용, 그리고 "나는 네가 짓밟은 백성들의 임금이다"라고 부르짖는 철종의 카리스마는 짜릿함을 더해 최후의 결전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