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영, '런온' 종영 인터뷰
"서단아, 여전히 부족함 드러내며 살았을 것"
"한계를 두지 않고 많은 작품에 도전하고파"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수영이 “일탈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8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진행한 '런온' 화상 인터뷰에서다.

지난 4일 종영한 JTBC 수목드마라 ‘런온’에서 최수영은 국내 굴지의 대기업 서명그룹 상무, 스포츠 에이전시 단 대표 서단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최종회에서 서단아는 아버지 서명필(이황의 분) 회장의 죽음 이후 더 위로 올라가기 위해 이영화(강태오 분)에게 예견된 이별을 고했다. 영화는 완성한 그림을 전하며 마음을 예쁘게 정리하고 간직하는 ‘첫 사랑’을 위한 최선의 길을 택했다.

피상적으론 ‘새드 엔딩’처럼 보일 수도 있었지만, 단아와의 사랑은 앞으로 다가올 감정들을 배우고 성장한 기초 공사 같은 것이라 받아들였다. 그렇게 최연소 부사장이란 판타지 같은 일을 해낸 단아는 갤러리 신인 작가전에서 영화의 그림을 발견했고, 때마침 미술관을 찾은 영화와 마주하는 엔딩으로 끝을 맺었다.

최수영은 “사과라는 것 조차 어떻게 하는지 몰랐던 단아는 사과를 할 수 있는 사람이 됐다. 아마도 드라마 이후 단아의 삶은 조금은 남의 눈치도 볼 줄 아고 감정을 배려할 줄도 알며 살 수 있게 되지 않았을까”라며 “진정한 여성 리더가 갖춰야 할 덕목 중에 하나인 사랑과 배려, 배품, 사회성을 하나하나씩 배워나가는 모습일 것 같다. 완성형의 모습은 아닐 거다. 여전히 배우면서 부족함을 여실히 드러내면서 살 것 같다”고 말했다.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최수영./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서단아는 자신이 그어놓은 선을 지키느라 늘 외로운 인물이었다, 최수영은 스스로에게 선을 그었던 경험이 있을까. 이에 최수영은 “나는 일탈을 좋아하지 않고 안전함을 추구한다다”며 “겁이 많다는 지점이 서단아와 닮았다. 서단아에게 이영화는 생전 처음 보는 바이러스가 침투한 것 같은 느낌이었을 거다. 그럼에도 그 선을 넘어줄 사람을 기다려 준 것 같기도 하다. 나도 그렇다. 편하게 대해주기는 한데 막 다가서기에는 불편하다는 말을 많이 들었다. 난 알고 보면 참 털털하고 어려운 사람이 아닌데. 상대방이 선을 넘어와주는 순간 진정한 친구가 되는 것 같다. ‘이 사람이 나한테 이렇게까지 다가와 주는구나. 나를 알아봐주는 구나’ 하는 감사함이 생긴다”고 했다.

향후 활동 계획을 묻자 최수영은 “아직 작품을 16개 밖에 안 했더라. 경험이 적다고 느껴질 만큼 도전해보지 못한 연기가 많다. 아직 최수영을 배우로 쓰는 건 모험이라고 생각하는 연출자도 있을 거다. 그러한 생각을 안 하게 하는 것이 나의 숙제인 것 같다”며 “캐릭터성이 강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은 바람이 있다. 또 처음부터 끝까지 화자가 되어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주인공의 역할도 물론 하고 싶다. 어떤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는 한계를 두지 않고 많은 작품에 도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