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 고수들의 시너지
변두리 파출소에 입성
"찰떡같은 호흡 대단"
'괴물' /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제공
'괴물' / 사진 =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JTBC스튜디오 제공


심리 추적 스릴러 '괴물'에 리얼리티와 재미를 업그레이드할 연기 고수들이 뜬다.

'허쉬' 후속으로 오는 19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 측은 6일, 변두리 시골 마을을 지키는 만양 파출소 완전체를 공개했다. 신하균, 여진구와 색다른 팀플레이를 선보일 천호진, 남윤수, 손상규, 백석광 등 연기 고수들의 면면이 기대심리를 자극한다.

'괴물'은 만양에서 펼쳐지는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다. '괴물은 누구인가! 너인가, 나인가, 우리인가'라는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며 사건 이면에 숨겨진 인간의 다면성을 치밀하게 쫓는다. '열여덟의 순간', '한여름의 추억'에서 감각적이고 세밀한 연출을 선보인 심나연 감독과 '매드독' 등을 통해 치밀하고 짜임새 있는 필력으로 호평받은 김수진 작가가 의기투합해 완성도를 담보한다.

무엇보다 심리 스릴러의 진수를 선보일 연기 괴물 신하균과 여진구의 압도적 존재감, 그리고 최대훈, 최성은, 천호진을 비롯한 최진호, 길해연, 허성태, 김신록, 남윤수, 손상규, 백석광 등 탄탄한 내공을 가진 연기파 배우들의 합류는 기대를 더욱더 뜨겁게 달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세상 평화로운 만양 파출소의 풍경이 흥미롭다. 범상치 않은 이방인 한주원(여진구 분)의 갑작스러운 등장은 조용한 이들의 일상에 변화를 가져온다. 한주원의 일거수일투족을 경계하는 듯한 묘한 거리감은 그의 만만치 않은 만양 입성기를 예고한다. 이들 사이에서 한발 물러서 한주원을 바라보는 이동식(신하균 분)의 덤덤한 표정이 호기심을 더욱 자극한다.

만양 파출소의 달라진 분위기도 포착됐다. 충격에 빠진 이동식을 바라보는 여진구. 혼란스러운 두 사람의 얼굴은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한다. 이어 수상한 무언가를 감지한 남상배(천호진 분) 파출소장의 예리한 눈빛, 싸늘하게 굳은 오지훈(남윤수 분), 조길구(손상규 분), 황광영(백석광 분)의 모습이 더해지며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변두리 시골 마을을 덮친 사건은 무엇일지 이목이 집중된다.

신하균은 속내를 알 수 없는 만양 파출소 경사 이동식으로 분한다. 이동식은 20년 전 자신의 인생을 뒤바꾼 희대의 연쇄 살인 사건과 다시 마주하며 소용돌이에 휩쓸리는 인물이다. 여진구가 맡은 한주원의 활약에도 기대가 쏠린다. 한주원은 비밀을 안고 만양 파출소로 내려온 엘리트 형사. 이동식과 한주원은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만양에서 집요하게 진실을 추적해나간다.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천호진의 존재감도 기대를 더한다. 천호진은 정년을 앞둔 만양 파출소장 남상배로 분해 무게 중심을 탄탄히 잡는다.

남윤수는 만양 파출소 순경이자 막내 오지훈을 연기한다. 누구에게나 잘 웃는 넉살을 장착한 인물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 손상규는 늘 칼퇴를 기원하는 만양 파출소 경사 조길구 역을 통해 생활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다. 백석광은 승진을 호시탐탐 노리는 만양 파출소 경위 황광영으로 분해 신스틸러 활약을 톡톡히 한다.

복잡다단한 감정을 그려낼 배우들의 시너지에 그 어느 때 보다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신하균은 "만양 파출소 멤버들의 찰떡같은 호흡 대단하다. 배우들의 내공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고, 여진구 역시 "실제로 어딘가에 만양 파출소가 있을 것 같은 착각이 들 정도로 호흡이 좋다. 시청자분들도 몰입해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괴물'은 오는 19일 밤 11시 첫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