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래원, 차원이 다른 액션 연기
최고 시청률 8.1%
'루카' 김재원./사진제공=tvN
'루카' 김재원./사진제공=tvN


배우 김래원이 차원이 다른 액션 연기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tvN ‘루카 : 더 비기닝’ 2회에서 김래원(지오 역)은 생과 사를 오가며 손에 땀을 쥐는 긴장감을 자아낸 것은 물론, 쫓고 쫓기는 아슬아슬한 추격전으로 극의 재미를 극대화 시켰다. 이에 시청률은 5.8%, 최고 8.1%까지 치솟았다.

특히 지오의 특별한 능력이 빛을 발하는 순간들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적들의 공격으로 죽은 것과 다름없는 상태에서 병원의 모든 전기를 빨아들이는 장면이 소름을 유발한 것. 또한 엘리베이터 안 격투 장면에서는 김래원의 몸 사리지 않는 고난도 액션 동작과 감각적인 연출이 더해져 극의 재미가 치솟았다.

엔딩 장면에서는 폭발적인 액션이 절정에 이르렀다. 하늘에구름(이다희 분)을 구하기 위해 전철을 멈추려는 지오의 초월적인 힘은 화려함으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고, 지오를 연기하는 김래원은 거침없는 액션 장인의 면모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다.

이처럼 김래원은 지오 그 자체가 된 표현력으로 야성미, 고독함, 냉소적인 태도 등 다채로운 모습들을 탁월하게 소화, 설득력 있는 연기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해 앞으로의 활약에 더욱 기대가 모이고 있다.

'루카 : 더 비기닝'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