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냥한 동네 약사 '순규' 역
현실감 있는 연기 기대
'인간실격' 전도연·류준열 출연
하반기 JTBC 방송
배우 조은지./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조은지./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조은지가 올해 하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인간실격'(연출 허진호‧박홍수, 극본 김지혜, 제작 주식회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드라마하우스) 출연을 확정했다

'인간실격'은 인생의 내리막길 중턱에서 문득 '아무것도 되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는, 빛을 향해 최선을 다해 걸어오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다. 아무것도 되지 못한 채 길을 잃은 여자 부정(전도연 분)과 아무것도 못될 것 같은 자신이 두려워진 청춘 끝자락의 남자 강재(류준열 분), 격렬한 어둠 앞에서 마주한 두 남녀의 가슴 시린 치유와 공감의 이야기가 밀도 높게 그려진다.

조은지는 극 중 상냥한 동네 약사인 '순규' 역을 맡았다. 순규는 어릴 때부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며 일찍 철이 들어버린 인물. 교과서 같이 도덕적이며 뚝심도 있지만 알고 보면 외로움이 일상이 되어버린 연약한 여인이다.
지난 영화 '악녀', '살인소설', '카센타' 등에서 카리스마와 생활 밀착형 연기를 자유자재로 오가는 베테랑의 관록을 선보여온 조은지는 최근 영화 '낮과 달'의 주연으로도 출연을 확정 짓고, 제주에 사는 싱글맘으로 분해 시원시원한 매력의 캐릭터를 기대하게 했다.
'인간실격'에서 조은지는 이전 작품과는 또 다른 성격의 인물을 그려내 대중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우리 동네에 있을법한 상냥한 약사의 모습을 현실감 있게 표현하며 극에 풍성함을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처럼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활약하는 조은지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