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 사진제공=OCN
'경이로운 소문' 김세정. / 사진제공=OCN


OCN 토일 오리지널 '경이로운 소문'의 김세정이 뭉클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탄탄한 스토리와 사이다 전개로 주말 밤을 경이롭게 물들인 '경이로운 소문'이 종영까지 단 1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카운터계의 인간 레이더 도하나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김세정이 아쉬운 종영 소감을 밝혔다.

김세정은 "그동안 드라마 '경이로운 소문', 그리고 도하나를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 사실 아직도 마지막이라는 사실이 실감 나질 않는다. 아마도 마지막이 아닐 거라는 확신 때문이 아닐까 싶다"라며 "함께하는 내내 배우들, 스태프들께 많은 사랑을 받으며 임할 수 있어 행복했다. 무엇보다 드라마를 시청해 주신 시청자들께도 과분할 정도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영광이었다. 배우들부터 작품까지 진심으로 사랑해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다시 꿈꾸기 시작했고, 무언가를 대할 때에도 진심으로 대하며, 온전히 제 모습으로 웃을 수 있게 되었다:라며 "촬영 중 제 휴대폰 배경 화면이 바뀌었다. 카운터즈와 함께 한 사진과 '늘 열심히 하기, 주어진 많은 것에 감사하며 임하기, 마주할 것들에 진심으로 대하기, 겁내지 말되 대비하며 하기'라는 문구다. 주어진 모든 것에 조금 더 성장한 모습으로 나설 수 있게 도와주시고 챙겨 주신 동료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김세정은 "더 성장한 모습으로 다시 뵙는 그날까지 제가 받은 행복의 배로 돌려받으실 수 있길 바라본다. 시청자들 그리고 동료 배우들 모두 감사했다"라는 작별 인사와 함께 "카운터와 악귀의 최종 싸움! 마지막까지 놓칠 수 없는 전개가 기다리고 있으니, 꼭 끝까지 함께 즐겨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최종회 본방사수 독려도 잊지 않았다.

'경이로운 소문'은 마지막 방송까지 단 1회만을 남겨놓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