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적 '반전' 선사
믿고 보는 배우
결국 만행 드러났다
'낮과 밤' 김태우 / 사진 = tvN 영상 캡처
'낮과 밤' 김태우 / 사진 = tvN 영상 캡처


배우 김태우가 '낮과 밤' 마지막 회까지 꽉 채웠다.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극본 신유담 연출 김정현)에서 오정환으로 출연하며 대통령 비서실장이자 백야재단의 핵심 인물로 독보적인 활약을 보인 김태우가 강렬한 최후를 맞이하며 또 한 번 믿고 보는 배우의 진가를 재증명했다.

19일 방송된 '낮과 밤' 최종회에서는 오정환(김태우 분)이 백야재단의 주인, 각하 지형근으로 밝혀지며 안방극장에 충격적인 반전을 선사했다. 끔찍한 인체실험으로 만들어진 약물을 통해 오랜 세월 노화를 늦추며 살아왔던 그의 추악한 만행이 드러난 데 이어 완전히 노화가 진행된 노인의 모습으로 마지막을 장식한 오정환은 눈을 뗄 수 없는 몰입감을 선사했다.

김태우는 이런 오정환 캐릭터를 리얼하게 그려내는 완벽한 열연으로 존재감을 입증했다. 그는 도정우(남궁민 분)에게 잡혀 약을 달라고 소리치는 것은 물론, 완성된 약물을 주사하기 직전 실험체가 될 수 없다며 뛰쳐나가 광기 어린 표정으로 자신의 약을 찾는 등 몸을 사리지 않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것.

이렇듯 매 작품마다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극을 한층 풍성하게 만들고 있는 김태우의 쉼 없는 행보에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새로운 작품으로 찾아올지 기대감이 한층 증폭되고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