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질로 잡힌 김명수
권나라 활시위 당기나
화살 끝 운명의 향방
'암행어사' 예고/ 사진=KBS2 제공
'암행어사' 예고/ 사진=KBS2 제공


KBS2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이하 ‘암행어사’)의 김명수와 권나라가 일촉즉발의 상황을 마주한다.

지난 18일 방송된 ‘암행어사’ 9회가 2부 시청률 9.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드라마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창고에 숨은 성이겸(김명수 분)이 탈을 쓴 남자와 기녀가 앵속(양귀비)을 밀거래하는 장면을 목격한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11.4%를 기록하는 등 안방극장의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오늘(19일) 방송되는 ‘암행어사’ 10회에서는 성이겸을 인질로 잡은 최병서(한동규 분)와 그를 구하려 하는 홍다인(권나라 분)의 긴박한 상황이 펼쳐진다.

앞서 암행어사단은 아녀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쇄 살인 사건이 일어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조사에 나섰다. 또한 고을 대부호의 자제들이 환각을 일으키는 앵속을 이용해 유흥을 즐겨 왔으며, 이를 고발하려던 여자를 살해했다는 충격적인 사실까지 알게 됐다.

이렇듯 무시무시한 진실과 악행을 부추기는 배후 세력들이 조금씩 드러나는 가운데, 고을의 수령 최병서에게 붙잡힌 성이겸과 그를 구하려는 홍다인의 숨 막히는 대치 상황이 드러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공개된 사진에는 양손을 결박당한 성이겸과 그의 목에 칼을 갖다 댄 최병서, 두 사람을 향해 화살을 겨눈 홍다인의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홍다인은 평소 형편없는 활쏘기 실력을 보여줬던 만큼, 그의 손에 달린 성이겸의 운명이 무사할지 더욱 불안해지는 상황. 어사단의 행보에 협조적인 태도를 내비쳐온 수령 최병서의 태도가 돌변한 까닭이 무엇인지, 홍다인이 성이겸을 무사히 구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암행어사’ 10회는 오늘(1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