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에 질린 모습
김명수X이이경, 긴장
어사단 위협 정체는?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 사진 = 아이윌 미디어 제공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 사진 = 아이윌 미디어 제공


'암행어사' 한밤 중 신경을 곤두세운 권나라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18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극본 박성훈 강민선 연출 김정민, 이하 '암행어사') 9회에서는 김명수(성이겸 역)와 권나라(홍다인 역), 이이경(박춘삼 역)이 연쇄 살인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나선다.

지난 8회에서 어사단은 투전방의 뒷돈을 둘러싼 관료들의 악행을 징벌하며 안방극장에 속 시원한 한 방을 날렸다. 이어 길을 떠난 세 사람은 고을의 여인들이 연쇄 살인 당하는 사건을 목격하게 되었고, 피해자들이 폭행에 겁탈까지 당했다는 흔적이 드러나 손에 땀을 쥐게 만들었다.

그런 가운데 한밤중 은장도를 손에 쥔 홍다인(권나라 분)이 포착돼 시선이 집중된다. 당찬 에너지를 자랑하던 평소와는 달리, 잔뜩 겁에 질린 얼굴로 위험이 들이닥쳤음을 예고하는 것. 떨리는 두 손을 맞잡은 홍다인의 모습과 사정없이 흔들리는 그녀의 눈빛은 살얼음판 같은 긴장감을 자아내고 있다.

성이겸(김명수 분)과 박춘삼(이이경 분) 또한 심상치 않은 낌새를 감지한 듯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과연 야심한 밤에 어사단을 위험에 빠트린 의문의 정체는 무엇인지 본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끌어올린다.

연쇄 살인 사건의 악랄한 배후를 파헤치는 어사단의 아슬아슬한 수사 스토리는 18일 밤 9시 30분 방송되는 '암행어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