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문가영·차은우, 키스 엔딩
박유나, 짝사랑 질투 시작
안타까운 관계 예고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영상 캡처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영상 캡처


'여신강림' 문가영, 차은우의 비밀 연애와 함께 박유나의 질투가 시작됐다.

13일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는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한 임주경(문가영 분), 이수호(차은우 분)와 두 사람의 연애 사실을 알고도 주경을 향한 마음을 멈추지 못하는 한서준(황인엽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와 더불어 임주경을 위로하던 강수진(박유나)이 이전과 달라진 임주경, 이수호의 관계를 알아채고 질투하는 모습을 예고해 긴장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 주경은 수호의 사랑 고백에도 선뜻 믿지 못했다. 수호는 주경에게 목걸이를 채워주며 다시 한번 마음을 전했고, 그제서야 주경은 “나도 너 엄청 좋아해”라며 자신의 진심을 봇물 터지듯 쏟아내 미소를 유발했다. 특히 쉬이 잠들지 못하는 두 사람의 모습은 연애 초기의 달달함을 고스란히 전하며 설렘을 자아냈다.

이후 주경과 수호는 첩보 작전을 방불케 하는 비밀 연애를 시작했지만,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친구들에게 들키지 않기 위해 한 시간 거리에 있는 쇼핑몰을 찾았음에도 안현규(이상진 분)와 마주쳤고, 수호는 다급히 테이블 밑에 숨어야만 했다. 더욱이 현규로 인해 주경에게 남자친구가 생겼다는 소문이 학교 내에 퍼진 데 이어, 주경이 수호에게 보내려던 커플 사진을 현규에게 보내는 실수까지 해 보는 이들까지 조마조마하게 했다.

주경과 수호는 남모르게 서로를 향한 마음을 키워가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연애 세포를 일깨웠다. 특히 주경이 연애 공개를 자신 없어 하자, 수호는 “너 자체로 충분해 나한텐”이라고 말하며 그의 손을 잡아 심장을 콩닥거리게 했다. 나아가 수호의 말은 단순한 설렘을 넘어 주경의 자존감을 회복시켜주는 기폭제가 돼, 서로의 관계를 통해 성숙해지는 두 사람의 모습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무엇보다 수호는 자신만의 공간을 주경에게 오픈, 주경으로 인한 따스한 변화를 느끼게 했다. 그는 주경을 주짓수 도장으로 불러 데이트를 즐긴데 이어, 빗물에 홀딱 젖은 주경을 자신의 집으로 이끌었다. 이때 수호는 아무에게도 보여주지 않던 악기방을 열어 보여주며, “보면 힘들어서 잘 안 들어왔었는데 이방. 근데 괜찮네. 너랑 있어서 그런가”라며 미소 지었다.

이에 더해 수호는 주경이 연애 사실을 공개할까 고민하자 “난 아무래도 상관없어. 네가 내 여자친구인 건 변함없으니까”라고 진심을 전했고, 수줍은 미소를 띤 주경의 모습이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했다. 이윽고 수호는 주경을 위해 자신이 작곡한 '그리움'을 피아노로 연주해 달달함을 배가시켰다.

하지만 집 데이트를 즐기던 주경과 수호에게 뜻밖의 위기가 닥쳤다. 수호의 집에서 하루 신세를 지고 있던 주경의 아빠 재필(박호산 분)이 잠이 든 나머지 집으로 돌아가지 못했던 것. 이에 거실 테이블 밑에 숨어 있던 재필은 주경과 수호의 데이트 현장을 목격하고 분노했다. 그러나 주경은 재필임을 알지 못한 채 그를 냄비로 내려쳤고 당황한 주경, 수호와 정신을 잃은 재필의 모습이 담긴 아찔한 엔딩이 그려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서준은 주경과 수호의 연애 사실을 알게 됐지만, 주경을 향해 커져가는 마음을 멈추지 못했다. 특히 서준은 주경과 쇼핑몰 사진을 찍게 되자 키스할 듯 가까이 다가가 숨을 멎게 했다.

이에 더해 서준은 주경에게 아르바이트 자리를 소개해주는가 하면, 주경이 다쳤다는 말을 듣자 마자 달려가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마음 아프게 했다. 이와 함께 수호를 좋아하던 강수진(박유나 분) 또한 두 사람의 연애를 알게 돼 충격에 빠진 모습이 그려진 바.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영상 캡처
/사진=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 영상 캡처
수진은 이날 베스트프렌드 주경이 그토록 감추고 싶어 했던 민낯을 엉겁결에 목격했고, 주경이 화장으로 자신의 진짜 얼굴을 감춰야만 했던 이유를 듣게 됐다. 주경의 안타까운 사연을 들은 수진은 “너 이런 마음 들게 한 것들이 더 찌질한 거야”라고 진심 어린 위로와 다정한 격려를 건넸다. 수진의 다정한 위로는 두 사람의 우정을 지켜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훈훈하게 물들였다.

그러나 수진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주경과 수호의 교제 사실을 알게 된 것. 수호가 지니고 다니던 목걸이가 주경의 목에 걸려있는 것을 본 수진은 심장이 철렁 내려앉은 듯 망연자실한 표정을 지었고, 강박적으로 손을 씻으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그럼에도 10년 지기 수호를 향한 수진의 마음은 점점 깊어져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가족들과의 모임에서 아버지 강교수(서상원 분)의 날 선 힐난에 괴로워하던 수진은 수호의 도움으로 불편한 자리를 벗어날 수 있었고, 그와 소소한 대화를 나누며 여유를 되찾았다. 또 위험한 오토바이를 피해 도보 안쪽으로 자신을 끌어주는 수호의 매너에 수진은 수줍음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방송 말미에 수진은 주경과 수호의 포옹을 먼발치에서 목격, 질투에 휩싸인 서늘한 표정을 지어 앞으로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한편 이날 '여신강림'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9%, 최고 5.8%,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3%, 최고 4.9%를 기록하며 수도권, 전국 모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은 수도권 평균 3.6%, 최고 3.9%, 전국 평균 3.2%, 최고 3.4%를 차지했으며 전국 기준 지상파를 포함한 전 채널에서 1위를 기록, 폭발적인 화제성을 입증했다. (케이블, IPTV, 위성 통합한 유료플랫폼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