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연 배우 부모 라인업 확정
첨예한 갈등 불 지핀다
케미스트리에 기대 만발
오만석(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엄효섭, 김원해, 심이영, 황영희/ 사진=각 소속사 제공
오만석(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엄효섭, 김원해, 심이영, 황영희/ 사진=각 소속사 제공


배우 오만석, 엄효섭, 김원해, 황영희, 심이영이 KBS2 새 드라마 ‘오월의 청춘’에 합류한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멜로드라마다.

오만석은 희태의 아버지 황기남으로 분해 권력욕에 사로잡힌 인물을 연기한다. 그는 특유의 섬세한 연기력으로 목적을 위해 물불 가리지 않는 황기남의 집요함을 담아낼 예정이다.

엄효섭은 수련(금새록 분)과 수찬(이상이 분)의 아버지이자 성공한 사업가 이창근으로 분한다. 그는 지병으로 아내를 잃고, 혼자서도 두 남매를 애지중지 키워낸 인물. 그동안 깊은 연기 내공으로 명연기를 펼쳐온 엄효섭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이 쏠린다.

명희의 아버지 김현철로 분하는 김원해는 다리가 불편한 시계수리공을 열연한다. 잔뼈 굵은 연기력으로 존재감을 입증한 김원해가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온 김현철의 생애 면면을 어떻게 담아낼지 궁금해진다.

황영희가 분하는 최순녀는 몸이 불편한 남편과 시어머니를 모시면서도 명희와 명수를 건사한 살림꾼이다. 어려운 살림에도 대학 진학을 포기한 명희를 못내 가슴 아파하는 따뜻한 심성을 가졌다. 황영희가 가진 특유의 부드러움으로 그려낼 최순녀 캐릭터에 기대가 모아진다.

그런가 하면 심이영은 황기남과 정략 결혼한 유명 양조회사의 외동딸이자, 희태의 새어머니인 송해령으로 분한다. 심이영은 송해령의 고운 자태는 물론, 미묘하게 달라지는 감정선을 그려낸다고 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이렇듯 기대를 부르는 명품 배우 오만석, 엄효섭, 김원해, 황영희, 심이영은 첨예한 갈등의 불씨를 지닌 캐릭터들과 만나 흥미진진한 스토리를 선사한다고 해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리고 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