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으로 돌아온 신혜선X김정현
손잡기부터 귓속말까지
달달 스킨십
'철인왕후' 스틸컷./사진제공=tvN
'철인왕후'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토일드라마 ‘철인왕후’에서 신혜선, 김정현이 궁궐로 컴백한다.

10일 ‘철인왕후’ 측은 호숫가에서 포착된 김소용(신혜선 분)과 철종(김정현 분)의 사뭇 달라진 분위기가 담긴 스틸컷을 공개했다.

기습 입맞춤으로 정체발각 위기를 넘긴 철종은 비밀 장부 찾기에 돌입했다. 우물 안에 숨겨져 있음을 알았지만, 동이 터버린 탓에 다음 기회를 노려야 했다. 이에 철종은 잠행을 핑계 삼아 본가에 하루 더 머물렀고, 김소용 역시 대왕대비(배종옥 분)를 위한 음식 재료를 찾기 위해 동행했다. 그렇게 밤이 되고 철종은 우물을 다시 찾았고, 이미 장부는 사라진 상태였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궁궐로 다시 돌아온 ‘노타치(노터치)’ 커플 김소용과 철종의 모습이 담겨있다. 사라진 장부 때문인지 철종의 얼굴은 근심과 걱정으로 가득하다. 그런 철종 앞에 ‘저 세상’ 텐션의 중전 김소용이 나타났다. 평소와 다른 단아한 중전의 자태에 ‘동공지진’을 일으키는 철종의 모습이 궁금증을 높인다.

무엇보다 김소용의 앞에서 무거운 마음을 내려놓고 함박웃음을 짓는 철종의 모습이 설렘을 자아낸다. 그러나 달달한 분위기도 잠시, 철종의 기습적인 귓속말에 ‘버럭’ 화를 내며 본연의 모습으로 돌아온 김소용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한다. 이에 궁궐에 돌아온 두 사람에게 어떤 변화가 찾아올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10일 방송되는 10회에서 김소용은 대왕대비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미션 달성에 올인한다. 후궁 책봉을 놓고 뜻밖의 단합력을 보여주는 김소용과 철종의 모습이 유쾌한 웃음과 신박한 설렘을 선사할 예정.

‘철인왕후’ 제작진은 “궁궐 내 권력 구도가 급변한다. 철종의 움직임을 견제하는 세력이 많아진 가운데, 사라진 비밀 장부의 행방과 함께 김소용을 향한 그의 진심도 드러날 것”이라고 전했다.

‘철인왕후’ 10회는 10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