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건주, 에이스 투수 류형진 役
직진남 매력 '심쿵 유발'
사진=tvN '여신강림' 방송 화면.
사진=tvN '여신강림' 방송 화면.


배우 정건주가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 깜짝 등장했다.

정건주는 지난 6일 방송된 ‘여신강림’ 7회에서 고교 랭킹 1위 선일고 에이스 투수 류형진 역으로 특별 출연했다. 중요한 경기를 치르고 있는 모습으로 첫 등장한 정건주는 관중석에 있는 문가영(임주경 역)에게 한눈에 반해 얼음처럼 굳어버린 모습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후 경기장에서 마주친 문가영에게 선뜻 번호를 달라며 대시하는 등 ‘직진남’의 면모를 보였다.

또한 정건주는 문가영에게 “이쁜아”라며 애정 표현을 쏟아내는가 하면, 문가영의 학교에 불쑥 찾아와 꼭 결승 경기를 보러 오라고 ‘고백 예고’를 하는 등 적극적인 모습으로 여심을 흔들었다. 특히 문가영을 좋아하는 차은우(이수호 역)와 황인엽(한서준 역)을 자극하는 핵심적인 역할을 하며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날 정건주는 때론 설렘을, 때론 질투를 유발하며 몰입도를 높였다. 특별 출연임에도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제 몫을 톡톡히 한 것. 이번 특별 출연은 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를 함께한 김상협 감독과의 인연으로 이루어졌다.

당시 정건주는 스리고 A3 이도화 역을 맡아 ‘현실 남사친’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으며 다양한 매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정건주의 차기 활동에도 기대가 높아진다.

정건주는 올 상반기 방송 예정인 JTBC 새 드라마 ‘월간 집’ 출연을 확정 짓고 촬영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