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과 밤' 2막 관전포인트 셋
"더욱 충격적인 진실+반전 쏟아질 것"
'낮과 밤' 스틸컷./사진제공=tvN
'낮과 밤' 스틸컷./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낮과 밤’이 더욱 휘몰아질 2막을 예고한다.

‘낮과 밤’는 연일 밝혀지는 비밀과 반전으로 긴장감을 폭발시키고 있다. 특히 1막에서는 남궁민(도정우 역)의 과거, 하얀밤 마을과 예고 살인의 연관성, 현재까지 불법 인체실험이 이어지고 있는 백야재단의 추악한 비밀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남궁민이 백야재단을 무너뜨리기 위한 벼랑 끝 사투를 시작한 가운데 더욱 충격적인 진실과 반전, 비밀이 쏟아질 ‘낮과 밤’ 2막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남궁민, 백야재단 무너뜨릴 수 있을까?도정우가 비인간적인 일을 서슴없이 저지르는 추악한 욕망집단 백야재단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도정우는 과거 하얀밤 마을에서 벌어졌던 비인간적인 인체실험이 현재까지도 진행되고 있음을 알고 이를 추적하기 시작했다. 더욱이 백야재단이 끔찍한 인체실험을 벌인 이유가 영원한 삶을 얻기 위함이었다는 것이 드러나 충격을 안겼다.

현재 도정우는 인체실험의 후유증으로 인해 시한부라는 사실이 밝혀진 바. 도정우가 어린 시절 자신이 만든 생화학 공식으로 생명을 유지하고 있다는 백야재단의 주인 지형근과 추악한 욕망집단 백야재단을 무너뜨릴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낮과 밤' 스틸컷./사진제공=tvN
'낮과 밤' 스틸컷./사진제공=tvN
하얀밤 마을 붕괴시킨 세 아이! 남궁민-이청아, 그리고 세 번째 아이도정우와 제이미(이청아 분)의 과거사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세 번째 아이의 정체가 드러날 예정이다. 앞서 도정우와 제이미가 하얀밤 마을 출신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이목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손민호(최진호 분)는 하얀밤 마을을 붕괴시킨 아이가 총 세 명이고, 세 아이가 늘 같이 붙어 다녔다고 증언했다.

이에 도정우와 제이미를 제외하고 세 번째 아이가 누구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한껏 쏠린 상황. 학대 받는 천재해커 문재웅(윤선우 분)이 세 번째 아이로 가장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그가 세 번째 아이일지, 도정우와 제이미 그리고 세 번째 아이 사이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낮과 밤' 스틸컷./사진제공=tvN
'낮과 밤' 스틸컷./사진제공=tvN
김설현, 남궁민 vs 父 김창완 중 어느 쪽 선택할까?공혜원(김설현 분)의 아버지 공일도(김창완 분)가 과거 하얀밤 마을에서 지금까지 인체실험을 실행한 연구원이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안겼다. 여기에 지난 8회에서 도정우가 비밀 연구소의 비밀을 파헤치기 위해 공일도의 목숨을 위협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 과정에서 도정우는 공일도에게 “고통 받는 건 당신 딸이야. 그러라고 옆에 둔 거라고”라며 말해 공혜원을 특수팀에 끌어들인 것이 공일도를 겨냥한 행동이었음이 드러났다. 이에 믿어왔던 아버지 공일도의 추악한 이면과 도정우의 의도를 알게 됐을 때, 공혜원이 어떤 행보를 보일지 관심을 높인다.
'낮과 밤' 메인 포스터./사진제공=tvN
'낮과 밤' 메인 포스터./사진제공=tvN
‘낮과 밤’ 제작진 측은 “본격적으로 펼쳐질 2막은 남궁민이 백야재단의 실체를 밝히고 이와 관련된 인물들의 민낯을 밝혀내며 더욱 휘몰아치는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밝히며 “나아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인물 간의 과거사, 반전들이 터져 나오며 단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을 것이니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낮과 밤’은 연이어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들과 연관 있는, 28년 전 한 마을에서 일어난 의문의 사건에 대한 비밀을 파헤치는 예고 살인 추리극.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