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놀란 조여정 발언
출판사 대표 삿대질 포착
그의 발언에 시선 집중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이 출판사 회식에서 모두가 깜짝 놀랄 폭탄 선언을 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23일 강여주(조여정 분)의 폭탄 선언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엔 출판사 회식에 참석한 여주의 모습이 담겼다. 외부 활동을 꺼리는 그가 출판사 직원들과 시끌벅적한 회식에 함께한 이유에 관심이 쏠린다. 특히 여주의 깜짝 폭탄 선언에 출판사 식구들이 눈길이 모두 집중된 있는 상태.

특히 출판사 대표 양진선(김수진 분)은 입을 다물지 못하고 여주를 향해 삿대질을 하는가 하면 어시스트 차수호(김영대 분)는 예상치 못한 여주의 말에 놀란 듯 그에게 시선을 고정하고 귀를 쫑긋 세우고 있다. 여주는 양대표의 설득에도 아랑곳하지 않는 자세를 취하고 있어 그가 어떤 결심을 한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앞서 한우성(고준 분)이 쓰레기통에 버린 '만년필 상자'에서 그의 곁을 맴도는 고미래(연우 분)의 흔적을 발견한 여주. 그리고 '불륜'에 대해 관심을 두기 시작한 그가 혹시 남편과의 이혼을 결심한 것은 아닐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강여주가 자신을 예의주시해 온 출판사 식구들 앞 모두가 깜짝 놀랄 폭탄 선언을 하게 된다"며 "폭탄 선언은 어떤 내용일지, 또 그 이유는 무엇일지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오늘(2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