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이로스' 남규리 종영소감./
'카이로스' 남규리 종영소감./


배우 남규리가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를 통해해 대체불가 '연기 여신'에 등극했다.

남규리는 '카이로스'에서 애절한 모성애는 물론 피도 눈물도 없는 소시오패스 캐릭터까지 다양한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을 홀리게 만들었다.

이에 남규리는 "기회의 신을 만난 드라마 '카이로스'는 선택이 아닌 도전이었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남규리는 "아직은 실감이 나지 않는다. 끝이라고 생각하면 너무 아쉽고 섭섭할 것 같다. 보고싶을 때 꺼내어 보겠다"며 끝까지 믿고 응원해 준 시청자들과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카이로스'는 지난 22일 종영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