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원X지창욱, 낯선 여행지에서 운명적 만남
독특한 구성+개성 넘치는 캐릭터 '눈길'
사진=카카오 TV '도시남녀의 사랑법' 방송 화면.
사진=카카오 TV '도시남녀의 사랑법' 방송 화면.


지창욱, 김지원 주연의 ‘도시남녀의 사랑법’이 베일을 벗었다.

지난 22일 첫 공개된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내 안에 ‘또 다른 나’를 품고 사는 도시남녀들의 솔직 담백한 인터뷰로 문을 열었다. 첫 회는 박재원(지창욱 분), 이은오(김지원 분), 최경준(김민석 분), 오선영(한지은 분), 강건(류경수 분), 서린이(소주연 분)의 다채로운 사랑법이 펼쳐졌다. 특히 일 년 전 일상을 벗어나 찾은 여행지에서 운명적으로 마주한 박재원과 이은오의 이야기는 설렘과 함께 앞으로의 전개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나의 사랑스러운 카메라 도둑’이라는 부제로 시작된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인터뷰 형식과 에피소드가 결합된 독특한 구성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모바일 드라마에 걸맞은 빠른 전개와 신선한 문법도 인상적이었다.

무엇보다 도시남녀들의 속마음을 엿볼 수 있는 인터뷰 내용은 사랑에 관한 다양한 관점을 보여줘 흥미를 높였다. 솔직하고 과감한 이야기를 듣다 보면 어느새 가까운 지인의 경험담을 듣는 것 같은 친근한 느낌을 받게 했다.

첫눈에 서로에게 빠져든 박재원과 이은오의 달콤한 로맨스는 두 배우의 섬세한 연기로 설렘을 극대화했다. 일 년 전 낯선 여행지에서 뜨겁게 사랑했지만, 이제는 사뭇 달라진 두 사람의 모습에 변화를 주며 매력적인 캐릭터를 완성시켰다.

과거와 현재를 자연스럽게 오간 박신우 감독의 연출력과 따뜻한 감성에 현실적 시선을 녹여낸 정현정 작가의 필력도 조화를 이루며 ‘웰메이드 로맨스’에 방점을 찍었다.

첫 만남부터 서로를 알아본 박재원과 이은오의 꿈같은 로맨스와 시간이 지난 후 두 사람에게 일어날 또 다른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상황. 여기에 최경준과 서린이 커플, 오선영, 강건의 본격적인 로맨스 또한 기대를 더한다.

‘도시남녀의 사랑법’은 2회는 오는 25일 오후 5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