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 죽음→신구 무기징역
신성록X이세영, 평범한 일상으로
꽉 닫힌 해피엔딩
사진=MBC '카이로스' 방송 화면.
사진=MBC '카이로스' 방송 화면.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가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간 따뜻한 결말로 막을 내렸다.

지난 22일 방송된 ‘카이로스’ 최종회에서는 더 이상 연결되지 않는 ‘타임 크로싱’을 확인하는 신성록(김서진 역)과 이세영(한애리 역)의 모습이 담겼다.

앞서 미래 김서진(신성록 분)은 자신의 목숨과 맞바꿔 과거 한애리(이세영 분)가 유서일(신구 분)을 잡을 결정적 증거를 확보하게 만들었다. 이어진 엔딩 장면에서는 31일 후 같은 장소에 도착한 한애리가 등장,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서도균(안보현 분)은 강현채(남규리 분)를 지키려다 자신이 살해당하는 비극적 운명을 알게 된 상황.

이날 방송에서는 서도균이 강현채를 위해 스스로 비극을 선택하는 충격적인 전개가 이어졌다. 강현채에게 마지막 메모를 남긴 뒤, 운명으로 예견된 날짜 전날에 친부 이병학(성지루 분)을 먼저 찾아간 것. 안보현은 미래 자신과 같은 선택을 하는 서도균의 심정을 고스란히 담아내 비뚤어진 순애보 사랑의 한 획을 그었다.

또한 유서일을 태정참사의 죄목으로 법정에 세워 통쾌함을 선사했다. 19년 전 김서진의 부친이 직접 받아냈던 자백 동영상이 증거물로 채택, 검사가 유서일에게 무기징역을 구형한 것.

방송 말미 김서진과 한애리의 ‘타임 크로싱’이 끝맺었다. 가족들과 함께 캠핑을 떠난 두 사람은 10시 33분에도 미래와 연결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한 것. 또한 한애리는 별똥별 소원으로 “지난 몇 달 동안 10시 33분, 그 1분만을 기다리면서 살았잖아요. 이젠 모든 시간을 충실하게 살 수 있게 해달라고요”라고 해 뭉클함을 선사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