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트홈' 송강 화상 인터뷰
"오디션 통해 캐스팅, 인기 실감 안나"
배우 송강./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송강./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송강이 현수 캐릭터가 괴물이 되지 않는 이유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다.

지난 18일 공개된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이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담은 작품. 송강은 은둔형 외톨이에서 그린홈 주민들의 유일한 희망이자 동시에 위협적인 존재가 되어버린 현수 역을 맡았다.

이날 송강은 "오디션을 통해서 캐스팅됐다. 현장 대본은 현수가 가족들을 다 떠나보내고 장례식장에서 통장을 집어던지고 소리치는 장면이었는데, 감독님이 물티슈를 통장이라 생각하고 연기 해보라고 했다. 내 안에서 표현할 수 있는 방법으로 표현했는데 감독님이 현수 같다고 느껴주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송강은 "즐겨보던 웹툰이라 캐스팅 소식이 너무 기뻤다. 부담이 많이 됐는데 감독님이 '나는 너를 믿을테니 너도 나를 믿고 캐릭터의 감정만 생각해서 마음대로 해봐'라고 해서 편하게 연기했다. 주변 반응이 너무 좋다. 아직까진 실감이 안난다"고 덧붙였다.

'스위트홈'은 욕망이 괴물을 만든다. 욕망에 따라 형체가 다르며 괴물로 변하는 전조 증상은 코피, 분노, 기절 등이다. 송강은 1회 엔딩 장면에서 코피를 쏟으며 괴물화가 진행 됐지만 다른 사람들과 달리 괴물이 되지 않았다.

이에 송강은 "현수가 괴물화 된 이유는 죽고자 하는 욕망이 강하고, 살고자 하는 면역력이 약해서라고 생각한다. 그러던 중 현수가 아이들을 만나고 정의로움이 점점 쌓이면서 살고자 하는, 사람들을 지키고자 하는 욕망이 강해졌기에 괴물이 되지 않고 버틸 수 있었던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원작 웹툰보다 더 우울하고 어두운 캐릭터로 표현된 것에 대해서는 "고등학생 때 리더십 있던 현수가 왕따를 당하고, 가족들에게 외면 받고, 그러다 가족들 모두 교통사고로 떠난 상황을 생각하면 무척 어두울 것 같았다. 그런 모습을 매일 상상하며 연기하다보니 더 어둡게 표현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