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 = tvN ‘여신강림’ 캡처
사진 제공 = tvN ‘여신강림’ 캡처


'여신강림' 임세미가 상여자로 변신, 반전 매력을 뽐냈다.

지난 1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에서 임희경(임세미 분)은 한준우(오의식 분)에게 자신의 존재를 강렬하게 각인시키며 그에게 푹 빠져드는 모습이 펼쳐졌다.

임세미가 맡은 임희경은 주경(문가영 분)의 언니로 예쁜 외모에 능력까지 갖춘 인물. 밖에서는 미모의 커리어 우먼 다운 완벽한 모습이지만 평소 집에서는 트레이닝 복 차림에 액션 게임을 즐기는 등 극과 극 상반된 매력을 가진 캐릭터다. 임세미는 이런 캐릭터의 다채로운 모습들을 현실적이고 유쾌하게 그려내고 있다.

이 가운데 어제 방송에서는 희경이 준우를 떠올리며 그를 처음 만났던 장소로 향했다가 난감한 상황에 직면한 준우와 마주하게 됐다. 오래된 차를 끌고 나왔다가 타이어가 펑크나 난감해하던 준우 앞에 희경이 한 걸음에 달려갔다. 임희경은 트렁크에서 작업도구들을 꺼내 들고 나와 듬직한 포스를 풍겼다.

이어 준우의 차 타이어를 갈아 끼우던 희경은 환경은 물론 추억을 소중히 여기는 준우의 따뜻한 모습에 다시 한번 반하게 됐고, 본격적으로 그의 신상을 파악하기 시작했다. 동생 주경이 다니는 고등학교의 문학 선생님이라는 것까지 알아낸 희경은 사례를 하겠다는 준우에게 "고마우면 밥 사요. 자 번호 찍어줘요"라고 핸드폰을 내밀었다가 서로의 손이 스치게 됐다. 그러고는 "한 번만 더 전기 통하면 우리 사귀는 거예요"라며 준우에게 마음을 적극적으로 표현하는 등 흐뭇한 미소를 자아냈다.

임세미는 집에서는 현실 언니의 모습으로, 좋아하는 남자 앞에서는 진취적인 태도로 변신하는 매력만점 임희경 캐릭터를 만들어가고 있다.

tvN '여신강림'은 매주 수, 목 저녁 10시 30분에 방송.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