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현-남규리, 일촉즉발
두 사람을 뒤흔든 충격적 사건은?
'카이로스' 스틸컷./사진제공=MBC
'카이로스' 스틸컷./사진제공=MBC


안보현과 남규리가 일촉즉발 위기 상황에 맞닥뜨린다.

오늘(15일) 방송되는 MBC 월화드라마 ‘카이로스’ 14회에서는 안보현(서도균 역)과 남규리(강현채 역)를 뒤흔드는 사건이 발생한다.

지난 방송에서 서도균(안보현 분)은 다시 살아 돌아온 강현채(남규리 분)를 만나 재회의 기쁨을 나눴다. 하지만 강현채는 유서일(신구 분)에게 음성 파일을 가진 척 연기해 비위를 건드리는가 하면, 돈을 요구하는 생부에게 협박당하고 있어 언제 위험에 처할지 모르는 상황.

이런 가운데 부상을 입은 강현채가 포착돼 심상치 않은 사건이 일어났음을 예고하고 있다. 심지어 정신을 잃고 쓰러져있는 모습에서 목숨까지 위태로운 상황이 짐작돼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갈피를 잃은 듯한 서도균의 표정에서 위험 신호가 감지돼 첨예한 대립이 예고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도균이 슬픔과 분노가 뒤섞인 울분의 감정을 터뜨리며 긴장감을 더욱 폭발시킬 예정이다. 강현채를 다치게 만든 상대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며 걷잡을 수 없이 팽팽해진 분위기를 자아낸다고.

과연 강현채를 위험에 빠뜨린 상대는 누구일지, 서도균이 분노를 터뜨리며 몸싸움한 이유는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카이로스’는 오늘(15일) 오후 9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