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기의 바람꾼
"우성의 고군분투"
CCTV 협박 엔딩
'바람피면 죽는다' / 사진 = KBS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 사진 = KBS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위기의 바람꾼 고준이 홍수현과 바람 흔적을 지우기 위해 오피스텔 관리소장과 마주한 모습이 포착됐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극본 이성민 연출 김형석 김민태) 측은 10일 바람꾼 한우성(고준 분)이 위기 탈출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9일 방송된 '바람피면 죽는다' 3회에서 우성의 내연녀 백수정(홍수현 분)이 실종된 가운데, 우성은 수정이 없는 오피스텔을 찾아 들어갔다는 사실 때문에 전전긍긍했다. 건물 CCTV에 분명 자신의 모습이 찍혔을 텐데, 이 CCTV가 공개되면 정치 입문 꿈이 날아가는 것은 물론 국민 남편의 이중생활이 밝혀져 대중의 분노를 살 것이 분명하다. 이보다 먼저 아내 강여주(조여정 분)에게 죽임을 당할 거라는 두려움 때문이다.

게다가 수정의 오피스텔 건물에서 만나 사인과 악수까지 해준 관리소장의 전화는 우성의 두려움을 확인 사살했다. 관리소장은 수정의 오피스텔을 드나드는 우성의 모습이 담긴 CCTV 영상을 확보한 상황. 이 CCTV가 경찰의 손에 넘어간다면 우성의 미래는 불을 보듯 뻔한 일이 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는 뭔가 결심을 한 듯 단호한 표정을 짓고 있는 우성의 모습이 담겼다. 또 어두운 밤 잠옷 차림으로 입에 미니 손전등을 물고 은밀한 행동을 하고 있는 우성의 모습도 포착돼 호기심을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우성이 친 손진호(정상훈 분)와 비밀 작전을 짜는 모습과 협박범인 오피스텔 관리소장의 앞에 의문의 흰 봉투를 꺼낸 우성의 모습도 공개됐다. 과연 우성은 수정과 바람을 피운 증거가 될 CCTV를 사수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의미심장한 여주의 반응에 이어 오피스텔 관리소장의 예상치 못한 협박에 일생일대 위기에 처한 우성의 고군분투가 펼쳐진다"며 "우성이 자신의 바람 흔적을 지우고 목숨을 부지할 수 있을지 10일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