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언, 형사 장승철로 등장
몰입도 높인 깊은 연기력
김예원과 케미로 웃음 선사
'바람피면 죽는다' 속 이시언/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속 이시언/ 사진=KBS2 제공


배우 이시언이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깊은 내공이 돋보이는 연기로 극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지난 9일 방송된 ‘바람피면 죽는다’ 3회에서 이시언은 의문 가득한 실종 사건의 범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형사 장승철로 등장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이날 장승철(이시언 분)은 방송인 백수정(홍수현 분)의 실종 사건 수사를 위해 오피스텔 욕실, 방재실을 오가며 철두철미한 형사의 면모를 보이는가 하면, 영장이 있어야만 CCTV를 볼 수 있다고 주장하는 관리소장 배정식(김정팔 분)과 양보 없는 입씨름으로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이며 안방극장의 몰입감을 높였다.

그런가 하면 장승철은 백수정의 납치 가능성에 동의하며 “성인 한 명 옮기려면 이민 가방 정도는 돼야겠지?”라는 엉뚱한 발상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동료 형사 안세진(김예원 분)을 이민 가방에 넣어 범행 시뮬레이션을 돌려보는가 하면, 위치를 바꿔 이민 가방에 들어가 편하게 앉아 약 올리는 모습은 얄미움을 유발하며 환상의 콤비 탄생을 알렸다.

이처럼 이시언은 진지함과 코믹함을 넘나드는 장승철에 동화돼 미스터리한 실종 사건의 중심에서 이를 해결하는 인물로 활약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