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구미호뎐' 종영 소감
"감사하단 말로 다 표현 안 돼"
"진심으로 고맙고 또 고마워"
배우 이동욱./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이동욱./사진제공=킹콩by스타쉽


배우 이동욱이 tvN ‘구미호뎐’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4일 이동욱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 측은 ‘구미호뎐’에서 한때는 백두대간 산신이었지만 현재는 도심에 정착한 구미호 이연 역을 맡은 이동욱의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소속사를 통해 이동욱은 “저를 많이 믿고 맡겨주신 감독, 작가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제가 어떤 제의를 해도 항상 귀 기울여 주셔서 언제나 든든했다. 함께 연기해 주신 배우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감사함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현장에서 늘 앞서 나가려는 저를 잘 다독여주고 참고 기다려 준 조보아 배우께 다시 한 번 고맙다. 같이 연기하고 호흡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며 상대 배우를 향한 애정과 함께 “7개월이란 꽤 긴 시간 동안 지치지 않고 달려준 우리 스태프들 너무너무 고맙고 사랑한다. ‘구미호뎐’을 처음부터 끝까지 완성 시켜준 건 우리 스태프들”이라고 작품을 위해 힘써준 스태프들에게도 진심을 표하기도 했다.

또한 이동욱은 시청자를 향해 “‘구미호뎐’을 또 각 캐릭터들을 저희보다 더 잘 이해해 주고 더 사랑해 준 시청자분들 감사하다. 사실 감사하다는 단어로는 다 표현할 수 없다. 이렇게밖에 표현 못 해 죄송하고 아쉽다. 그저 진심으로 고맙고 또 고맙다”며 “살아 숨 쉬는 이연을 보여 드리기 위해 노력했다. 부족한 점이 있더라도 너그럽게 이해해 주시고 ‘구미호뎐’과 이연을 오래오래 기억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진솔한 마음을 전했다.

이동욱은 ‘구미호뎐’을 통해 남자 구미호라는 독특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해냈다. 그는 구미호 이연을 차갑지만 따뜻하게, 위엄 있지만 위트 있게 완성하며 ‘판타지 장인’의 면모를 여실히 증명해냈다. 뿐만 아니라 몸을 사리지 않는 격동적인 액션 연기부터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하며 희로애락의 감정연기까지 섬세하게 표현해 완벽한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주기도. 이에 앞으로 이동욱이 펼칠 또 다른 연기들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동욱은 차기작인 영화 ‘싱글 인 서울’을 촬영 중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