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여정, 동네 백수로 변신
편의점 안 수상한 투 샷
김영대와 묘한 긴장감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컷/ 사진=KBS2 제공


KBS2 새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과 김영대의 편의점 안 수상한 만남이 포착됐다. ‘동네 백수’ 포스를 뿜어내는 조여정과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편의점 알바생’ 김영대 사이 묘한 긴장감이 흐르는 가운데, 깜짝 납치 현장도 포착돼 이들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오는 12월 2일 첫 방송을 앞둔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24일 ‘살인 범죄 소설 작가’ 강여주(조여정 분)와 편의점 알바생 차수호(김영대 분)의 수상한 만남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여주는 회색 후드 티셔츠에 선글라스까지 장착하고 ‘동네 백수’ 같은 모습으로 편의점에 등장해 시선을 끈다. 맥주와 과자 봉지를 든 그는 계산대 앞에서 수호의 눈길을 피하는 듯 수상한 태도를 보인다. 수호는 그런 여주에게서 시선을 떼지 못하고 뚫어지게 쳐다본다.

편의점 구석진 곳에서 맥주에 빨대를 꽂아 마시며 유유자적 시간을 보내는 여주. 예사롭지 않은 그를 의식하며 마치 스토커가 된 것처럼 관찰 모드에 돌입한 수호도 수상하긴 마찬가지다.

이어 편의점 바로 앞에서 대낮에 납치를 당하는 여주의 모습도 포착됐다. 세 사람에게 들려 납치를 당하는 위험한 순간에 미동조차 하지 않고 축 늘어진 여주의 모습이 의아함을 자아낸다. ‘동네 백수 언니’로 변신한 여주와 꽃미남 스토커로 변신한 편의점 알바생 수호의 수상한 만남이 어떤 수상한 관계로 이어질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제작진은 “강여주와 차수호는 첫 만남부터 서로에게 호기심이 가득한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편의점에서 마주한 두 사람 사이에 흐르는 묘한 긴장감이 어떤 인연으로 이어질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조여정과 고준의 아찔한 ‘킬링 케미’로 기대를 모으는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일 예정이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해 화제를 모았다. 이 밖에도 김영대 연우 송옥숙 정상훈 이시언 김예원 홍수현 오민석 등 화려한 연기자 군단이 캐스팅돼 2020년 하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힌다.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는 12월 2일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