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청춘기록', 지난 27일 종영
권수현, 인턴 사진작가 김진우 役
박보검X변우석과 절친 케미로 몰입도 'UP'
배우 권수현.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권수현. /사진제공=스토리제이컴퍼니


배우 권수현이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청춘기록'은 스스로 꿈과 사랑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청춘들의 성장 기록을 담은 작품이다.

권수현은 극 중 사혜준(박보검 분)과 원해효(변우석 분)의 절친한 친구이자 인턴 사진작가 김진우 역으로 열연했다.

권수현은 친구, 이성, 사회초년생들이 겪는 고민을 진솔하게 그려내며 몰입도를 높였다. 여자친구인 원해나(조유정 분)와 설레는 데이트부터 가슴 아픈 이별까지 한 번쯤 경험해봤을 상황들을 잔잔하게 표현하며 호평을 얻었다.

특히 현실의 벽에 부딪혀 마음을 정리하고 원해나에게 담담히 이별을 선언하는 장면에서는 애틋하면서도 안타까운 마음을 섬세하게 풀어내 슬픔을 배가했다.

권수현은 28일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통해 "'청춘기록'이 마침내 끝이 났다. 개인적으로 팬이었던 감독님을 비롯해 작가님, 동료 배우들과 함께 하면서 많이 배웠고, 나 스스로에게 큰 도움이 되었던 작품이다. 고생한 스태프들에게도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혜준, 원해효, 안정하(박소담 분)와 함께 스물여섯 살부터 서른 살이 될 때까지의 변화를 김진우가 되어 고민하면서 촬영했다. 다들 재밌게 봤을지, 김진우가 좋지 않게 보이진 않았을지 걱정도 되지만 그래도 예쁘게 봐줬을 거라고 생각한다. 나는 또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청춘기록'은 지난 27일 8.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