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X유인나, '나를 사랑한 스파이' 주연
에릭 "유인나, 굉장히 어른스럽더라"
유인나 "에릭과의 결혼식 장면, 가장 인상적"
배우 에릭, 유인나./사진제공=MBC
배우 에릭, 유인나./사진제공=MBC


배우 에릭(문정혁)이 유인나에 대해 "매력적"이라고 말했다.

21일 오후 SBS 새 수목드라마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비밀 많은 두 남편과 첩보전에 휘말린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틱 코미디물이다.

에릭이 연기하는 전지훈은 여행 작가로 위장해 임무를 수행하는 인터폴 비밀요원이다. 유인나는 비밀경찰과 산업스파이라는 비밀을 가진 두 남자와 결혼한 웨딩드레스 디자이너 강아름 역을 맡았다.

이날 에릭은 함께 호흡을 맞추는 유인나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에릭은 "평소 생각했던 이미지는 밝고 통통 튀는 느낌이었는데, 만나보니 굉장히 어른스러웠다"며 "특유의 유머 코드들이 안 보여서 이번에는 안할 계획인가 싶었는데, 은연중에 나오더라. 너무 좋다"며 웃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자 유인나는 "에릭 씨와의 결혼식 장면이다. 사랑 말고는 어떻게 설명할 길이 없다. 온통 사랑"이라고 말했다. 에릭은 "유인나 씨가 하늘로 손을 쭉쭉 뻗으며 춤을 추는 게 있다. 그거 보고 '우리 드라마 됐다' 생각했다. 굉장히 매력적이더라"고 답했다.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오늘(21일) 오후 9시 20분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