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신강림' 12월 첫방
문가영X차은우X황인엽 주연
첫 대본리딩 현장
'여신강림' 대본리딩 현장./사진제공=tvN
'여신강림' 대본리딩 현장./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여신강림’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오는 12월 첫 방송되는 ‘여신강림’은 외모 콤플렉스를 가지고 있다가 '화장'을 통해 여신이 된 주경(문가영 분)과 남모를 상처를 간직한 수호(차은우 분)가 만나 서로의 비밀을 공유하며 성장하는 자존감 회복 로맨틱 코미디.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이 주연을 맡고, ‘어쩌다 발견한 하루’로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상협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여신강림’의 첫 대본 리딩 현장에는 김상협 감독과 이시은 작가를 비롯해 문가영(임주경 역), 차은우(이수호 역), 황인엽(한서준 역), 박유나(강수진 역), 박호산(임재필 역), 장혜진(홍현숙 역), 임세미(임희경 역), 김민기(임주영 역), 박현정(이미향 역), 오의식(한준우 역), 김병춘(새봄고 교감 역) 등 주요 출연진들이 총 출동해 호흡을 맞췄다. 이들은 첫 리딩임에도 캐릭터에 완벽히 동기화 된 열연과 찰진 케미스트리로 폭발적인 시너지를 불러일으켰다.

임주경 역을 맡은 문가영은 “함께 하게 돼서 영광이다. 끝날 때까지 설레는 작품 될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며 달콤한 각오와 함께 사랑스러운 매력을 뿜어냈다. 특히 문가영은 외모콤플렉스를 가지고 있으면서도 긍정마인드를 잃지 않는 해맑은 면모부터 귀여운 투정까지 통통 튀고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훌륭히 소화했다.

이수호 역을 맡은 차은우는 “끝까지 건강하고 행복하게 촬영했으면 좋겠다”며 싱긋 미소를 지어 현장에 기분 좋은 에너지를 전파했다. 이후 차은우는 이수호 캐릭터에 녹아들어 차가운 눈빛과 무뚝뚝한 말투로 냉미남 매력을 발산했고, 문가영과 호흡을 맞출 때면 반전 멍뭉미를 터뜨려 여심을 설레게 했다.

황인엽은 거친 야생마 한서준 캐릭터를 맡아 고막을 휘어 감는 중저음 보이스로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황인엽은 당당함이 매력적인 말투로 마초 같은 매력을 뿜어내다 가도, 엄마에게는 한없이 따뜻한 아들의 면모로 미소를 유발했다. 더욱이 문가영과는 설렘을, 차은우와는 긴장감을 형성하는 등 누구와 함께해도 찰떡같은 케미로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박유나, 박호산, 장혜진, 임세미, 김민기, 박현정, 오의식, 김병춘 등 대본 리딩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은 절정의 캐릭터 소화력과 남다른 열정으로 시너지를 폭발시켰다. 특히 극중 문가영의 가족인 박호산, 장혜진, 임세미, 김민기는 환상의 티키타카로 리딩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고, 김상협 감독은 “주경 가족 기대된다”며 큰 기대를 드러냈다.

대본 리딩을 마친 뒤 김상협 감독은 “다 함께 대본 리딩을 해보니 구체적으로 그려지는 것 같다. 제가 생각했던 이미지 그 이상으로 재밌게 해주신 분들이 많아서 기대된다”면서 “즐겁고 활기찬 현장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재밌고 흥미진진하게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전헀다.

‘여신강림’ 제작진은 “시간이 어떻게 흘렀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즐거운 대본 리딩이었다. 문가영, 차은우, 황인엽을 비롯한 전 출연진의 열연이 돋보인 대본 리딩으로 서로의 호흡과 시너지를 확인했다. 배우들과 스태프가 합심해 올 겨울 달콤한 설렘과 유쾌한 재미를 선사할 드라마로 찾아뵙겠다. ‘여신강림’에 많은 기대 부탁 드린다”고 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