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호뎐' 오늘(7일) 첫방
판타지-액션-로맨스 '최강 3중주'
이동욱X조보아X김범, 역대급 비주얼
'구미호뎐' 관전 포인트./사진제공=tvN
'구미호뎐' 관전 포인트./사진제공=tvN


tvN 새 수목드라마 '구미호뎐'이 알고 보면 더 빠져들 수밖에 없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했다.

7일(오늘)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되는 '구미호뎐'은 도시에 정착한 구미호와 그를 쫓는 프로듀서의 판타지 액션 로맨스 드라마다.

앞서 공개된 티저와 포스터, 예고 영상 등을 통해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구미호뎐'은 클래스가 남다른 매혹의 드라마로서 초미의 관심을 받고 있는 상황. 이에 판타지 액션 로맨스의 새 장을 열게 될 '구미호뎐'의 관전 포인트를 정리해봤다."한우리 작가가 밀고, 강신효 감독이 끌었다!" 환상의 작-감 케미
'구미호뎐' 이동욱./사진제공=tvN
'구미호뎐' 이동욱./사진제공=tvN
'구미호뎐'은 구미호를 주인공으로 했던 그간의 드라마들과는 다르게 '남성 구미호'라는 특별한 발상에서 비롯됐다. 여기에 재미없는 대사나 장면을 용납하지 않는 강신효 감독과 한우리 작가의 환상적인 '작-감 케미'가 시너지를 발산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시사 프로그램 작가 출신으로 촘촘한 구성력을 자랑하는 한우리 작가와 '마이더스', '타짜', '상속자들'을 연이어 성공시킨 강신효 감독은 '작은 신의 아이들' 이후 또다시 의기투합했기 때문. 이에 한우리 작가가 밀고, 강신효 감독이 끌어당길 '구미호뎐'이 드라마의 한계를 넘어선 새로운 돌풍을 선사할지 주목되고 있다."판타지 맞춤 캐스팅, 안 볼 이유가 없다!" 이동욱-조보아-김범의 인생 캐릭터 경신
'구미호뎐' 조보아./사진제공=tvN
'구미호뎐' 조보아./사진제공=tvN
'구미호뎐'은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판타지를 사랑하는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썩이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남자 구미호 역으로 최상의 비주얼 싱크로율 이라는 극찬을 얻고 있는 이연 역의 이동욱, 청순한 외모와 당찬 매력으로 걸크러쉬를 보여줄 남지아 역의 조보아, 구미호와 인간 사이에서 태어나 위험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선보일 이랑 역의 김범 등이 파격적인 연기 변신을 예고하고 있다. 색다른 이미지로 인생 캐릭터를 경신할 세 명의 배우들과 현실 속에 숨어든 현존하는 저 세상 인물들로 열연을 펼칠 관록의 배우들까지 기존에 없던 독창적인 연기력 케미가 터져 나올 '구미호뎐'에 기대감이 높아진다. "현실의 시름을 날릴 압도적 영상미" 감각적 CG-파워풀한 액션의 조화
'구미호뎐' 김범./사진제공=tvN
'구미호뎐' 김범./사진제공=tvN
영상미도 '구미호뎐' 관전 포인트다. 영화 '마녀' CG팀인 위지윅 스튜디오와의 협업을 통해 완성된 감각적인 CG와 드라마 '조선총잡이', '미생' 등 다양한 작품에서 독특한 액션을 구현한 박주천 무술 감독이 만들어낸 액션이 합쳐져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이는 전설 속 인물들이 우리와 같은 모습으로 함께 살고 있다는 세계관을 구현함과 동시에, 신세계 비주얼을 시각적으로 완성시켜 색다른 쾌감과 카타르시스를 안길 전망이다.

제작진은 "스토리, 액션, 볼거리 등 즐거움의 집약체가 될 '구미호뎐'이 7일 첫 방송된다"는 말과 함께 "매회 설렘과 짜릿함으로 휘몰아칠 '구미호뎐' 첫 방송을 꼭 본방사수 해 달라"고 전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