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지난 23일 종영
이준기, 금속공예가 백희성 役
"문채원, 섬세하고 집중력 높아…옆에서 자극받기도"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준기. /사진제공=나무엑터스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준기. /사진제공=나무엑터스


배우 이준기가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 함께 출연한 배우 문채원과의 호흡에 관해 "서로가 서로를 채워주는 좋은 연기 합이었다"고 밝혔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이준기는 극 중 연쇄살인마의 아들 도현수라는 과거를 숨기고 신분을 바꾼 금속공예가 백희성 역으로 열연했다. 가정적인 남편이자 다정다감한 아빠로 평범하게 살아가지만, 남들에게는 말하지 못할 비밀을 가진 인물이다.

이준기는 시시각각 변하는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활기를 불어넣었다. 문채원과의 애틋한 로맨스부터 생사를 오가는 과격한 액션까지 대체 불가한 연기력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준기는 29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를 통해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그는 극 중 부부로 호흡을 맞춘 문채원에 관해 "문채원과는 '악의 꽃'에 출연하기 전에도 몇 번 만나서 각자 고민 중인 작품이나 인생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면서 "'악의 꽃' 출연을 앞두고 고민이 많았을 때 문채원이 '오빠가 충분히 매력적으로 만들 수 있는 캐릭터'라는 이야기를 해줘서 자신감을 얻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악의 꽃' 현장포토. /사진제공=tvN
'악의 꽃' 현장포토. /사진제공=tvN
문채원의 남다른 연기 열정에 감탄했다는 이준기. 그는 "현장에서의 문채원은 섬세하고 집중력이 상당히 높다. 본인이 그 감정을 해석할 수 있을 때까지 고민하는 배우"라며 "그 덕에 연기적으로 자극도 받고 도움도 받았다. 차지원이 있었기에 도현수의 감정이 더 절실하게 느껴질 수 있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이번 작품에서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하느라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다음에 꼭 맛있는 거 사줘서 기력 회복을 시켜줘야겠다"며 웃었다.

이준기는 2017년 방영된 tvN 드라마 '크리미널마인드' 이후 3년 만에 문채원과 재회했다. 그는 "문채원이 가진 멜로의 힘은 남다르다. 사랑스럽다가도 애틋하고, 또 슬프도록 처연할 때가 있다"며 "이전부터 문채원과 멜로를 하고 싶다는 욕심이 있었다. 감사히 이번 작품을 통해 멜로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절절한 멜로의 비중이 컸던 만큼 소소한 일상에 대한 아쉬움도 있다는 이준기. 그는 "연애할 때처럼 행복한 일상을 더 찍어봤으면 어땠을까 싶다. 그만큼 문채원과의 멜로 호흡은 너무나도 만족스러웠다"고 말했다.

한편 '악의 꽃'은 지난 23일 5.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