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기록' 박보검 맹활약
박소담과 현실 로맨스
서현진과 극 중 로맨스 선 봬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청춘기록' 박보검이 여심을 쥐락펴락했다.

29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는 사혜준(박보검)이 안정하(박소담)와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하는 동시에 톱스타 이현수(서현진)와 드라마에 출연하며 자신의 꿈을 향해 한발자국 더욱 나아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사혜준은 전 매니저의 계략으로 드라나 캐스팅이 무산돼 괴로워했다. 정하는 괴로워할 혜준에게 전화를 걸었고, "나 놀고 싶다"며 "같이 놀면 안 되냐"면서 모르는 척 데이트 신청을 했다.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혜준은 정하와 시간을 보내면서 마음의 위로를 얻었다. 이후 혜준은 "나 지금 하고 싶은게 있는데 허락이 필요하다"면서 허락을 구한 후, 입맞춤을 했다. 정하 역시 "생각해 봤는데 언제든 해도 돼"라면서 다시 입맞춤을 하면서 두 사람의 달달한 연애가 깊어지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이후 혜준은 매니저 이민재(신동미)가 소개한 새로운 드라마 오디션에 합격했다.

촬영장에서 호흡을 맞추게된 현수는 촬영 후에도 남아서 연습하는 혜준을 흥미롭게 바라보며 "자신을 괴롭히는 노력은 후지다"며 "우리, 후지지 말자"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다음에 만날땐 누나라고 부르라"고 덧붙였다.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사진=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영상 캡처
이후 혜준이 극중 후배로 전환되면서 "누나, 사귈래요?"라고 고백했고, 능청스러운 혜준의 연기에 온 가족이 흐뭇하게 쳐다보며 앞으로 펼쳐질 '꽃길'을 예고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