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의 꽃', 23일 종영
서현우,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役
"장희진, 감수성 깊은 친구…많은 도움 받아"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서현우. /서예진 기자 yeji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한 배우 서현우. /서예진 기자 yejin@


배우 서현우가 데뷔 첫 멜로 연기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서현우가 지난 23일 오전 서울 중림동 한경텐아시아 인터뷰룸에서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이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서현우는 극 중 특종바라기 기자 김무진 역으로 열연했다. 특종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을 만큼 자기중심적인 인물이다. 그러나 오랜 친구 도현수(이준기 분)와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도해수(장희진 분)를 통해 내면에 큰 변화가 일어난다.

서현우는 이준기와의 티격태격 케미부터 장희진을 향한 순애보를 펼치는 등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의 감정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무겁게만 흘러가는 흐름 속 툭툭 내뱉는 개그는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이날 서현우는 "멜로라고 하기에는 거창하지만, 사랑에 대한 연기를 한 게 방송에서는 처음"이라며 "20년이 넘는 첫사랑에 대한 순애보를 연기해야 했는데, 처음에는 너무 설레고 부끄러웠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누군가를 좋아하는 감정을 표현하는 게 마냥 낯설더라. 특히 장희진은 극 중 굉장히 힘든 과거와 무거운 서사를 갖고 있다. 그런데도 중심을 잘 잡아줬다"며 "아름다운 외모 속 감수성이 깊은 친구다. 그 덕에 연기할 때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한편 '악의 꽃'은 지난 23일 5.7%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