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청춘기록' 14일 방송
박보검, 배우 꿈꾸는 모델 사혜준 役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 방송화면. /사진제공=블러썸 엔터테인먼트


배우 박보검이 빈틈없는 내면 연기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tvN 월화드라마 '청춘기록'에서다.

지난 14일 방영된 '청춘기록' 3회에서 사혜준(박보검 분)은 꿈과 현실 사이, 사랑과 우정 사이의 경계선에 놓였다.

이날 방송에서 사혜준은 영화 오디션에 떨어진 후 군대에 가려고 마음먹었다. 하지만 꿈에 대한 열정과 희망을 놓지 못한 채 부유하고 있던 상태였다. 특히 친구 원해효(변우석 분)가 매체 화보를 함께 찍을 수 있도록 배려해 준 상황을 알게 되며 마음이 복잡해졌다.

사혜준은 매니저를 자처하는 이민재(신동미 분)의 제안도 깔끔하게 거절했지만 내면의 갈등을 멈추지 못했다. 결국 배우에 다시 도전하기로 다짐한 그는 꿈을 향한 정면 돌파를 예고했다.

또한 안정하(박소담 분)와의 관계에서도 사랑과 우정 사이의 감정을 전했다. 짧은 시간 많은 부분을 공유하게 된 두 사람은 서로를 통해 위로와 희망을 주는 존재가 되고 있었다.

이처럼 박보검은 꿈과 희망, 그리고 청춘의 자화상을 설득력 있게 표현해 몰입도를 높였다. 그는 복합적으로 쏟아지는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끌어냈다.

한편 '청춘기록'은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방영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