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 '한다다' 이상엽 인터뷰
이상엽 "문득 외로울 때 있다"
"이민정♥이병헌, 부러웠어요"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으로 분한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으로 분한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배우 이상엽이 함께 호흡을 맞춘 이민정과 그의 남편 이병헌의 다정한 모습에 부러움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상엽은 14일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를 마친 소회를 털어놨다. 이 과정에서 이상엽은 연애스타일과 이상형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이민정, 이병헌 부부를 떠올렸다.

지난 13일 종영한 '한다다'는 부모와 자식 간 이혼에 대한 간극과 위기를 헤쳐 나가는 과정을 통해 각자의 행복을 찾는 과정을 담은 드라마다. 극 중 이상엽은 서글서글한 성격과 호감형 외모를 겸비한 소아전문 병원 내과의 윤규진 역을 맡았다. 송나희(이민정 분)와 이혼을 했다가 뒤늦게 서로에 대한 깊은 마음을 깨닫고 재회하는 과정을 절절하게 그렸다.

아직 미혼인 이상엽은 이혼, 재결합, 동생과 겹사돈 등 결혼 생활의 우여곡절을 실감나게 표현했다. 하지만 정작 자신은 아직 결혼에 대한 가치관이 뚜렷하지 않다며 "언젠간 가겠다"고 했다.

이상엽은 "이번 작품으로 느낀 건 와이프 말을 잘 듣고 대화를 많이 나눠야 한다는 것"이라며 "대화의 부재가 부부관계의 가장 큰 문제점이라는 걸 확신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연애 스타일에 대해 "누구를 만나냐에 따라 다르다"면서 "상대에게 맞추려는 경향이 있다. 나이가 들다 보니까 내 고집도 생기는 것 같지만 나보단 상대에게 집중하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으로 분한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한번 다녀왔습니다'에서 윤규진으로 분한 배우 이상엽/ 사진=웅빈ENS 제공
외롭지 않냐는 질문엔 "현장에 늘 나와있고 집에 가면 게임을 할 수 있다"고 부인하면서도 "문득 외롭긴 하지만 그 정도는 모든 배우들이 갖고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이상엽은 함께 호흡을 맞춘 이민정과 이병헌 부부에게 부러움을 표하기도 했다. "두 분 가족의 모습이 보기 좋았어요. 집에 있는 아빠가 예쁜 아이의 모습을 찍어서 촬영장에 있는 엄마에게 보내며 응원하는 걸 보고 너무 부러웠어요"

그는 또 "친구인 장성규도 아이들을 아끼고 사랑하는 모습을 보면서 내가 아빠가 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너무 궁금하다. 아마 쌍둥이를 대하는 규진의 모습과 비슷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어 자신의 이상형으로는 "편한 사람이 좋다. 못생긴 모습을 보여줘도 불편하지 않을 사람, 내 얘기를 할 수 있는 사람"이라며 "과거엔 외형적인 모습만 말했다면 이제는 심리적인 교감이 더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