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파 배우 총출동
김갑수X김응수X조성하
특별출연 라인업도 쟁쟁
'날아라 개천용' 라인업/ 사진=SBS 제공
'날아라 개천용' 라인업/ 사진=SBS 제공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이 완성도를 담보하는 막강 라인업을 완성했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날아라 개천용’이 앞서 예고한 최강 콤비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배우 김주현, 정웅인도 가세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여기에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김갑수, 김응수, 조성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가진 것 하나 없는 고졸 국선 변호사와 투박하지만 ‘글발’ 하나로 사대문을 접수한 백수 기자의 판을 뒤엎는 반전의 역전극이 유쾌하면서도 짜릿하게 그려진다. ‘미스 함무라비’, ‘보좌관’ 시리즈를 통해 깊이 있는 연출력을 선보인 곽정환 감독과 박상규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불합리한 세상을 통쾌하게 뒤집을 ‘변방의 개천용’ 권상우, 배성우를 필두로 빈틈없는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은 드라마 팬들을 설레게 만든다. 권상우는 고졸 출신의 국선변호사 ‘박태용’ 역을 맡았다. 든든한 ‘빽’도 그럴싸한 ‘스펙’도 없지만, 태평양 같은 오지랖과 정의감을 무기로 사람에 대한 공감 능력만큼은 충만한 인물이다.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는 온갖 잡범들을 변론하면서 사법 역사상 최초로 일반 형사사건 재심 승소를 끌어내며 변화를 맞는다. 배성우는 투박하지만 사람 냄새 나는 기자 ‘박삼수’로 변신한다. 대학 졸업 후 비정규직 노동자로 일하다가 ‘글발’ 하나로 기자가 된 그는 어쩌다 박태용에게 낚이며 가본 적 없는 험난한 길로 들어선다. 대한민국 사법 역사를 새로 쓴 ‘역대급 콤비’로 뭉친 권상우, 배성우의 시너지가 유쾌하고 화끈한 ‘버디물’의 탄생을 기대케 한다.

팔색조 같은 캐릭터 소화력을 가진 김주현은 진실을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는 열혈 신입 기자 ‘이유경’ 역을 맡았다. 하나를 가르치면 열을 깨닫는 박삼수의 후배 기자로 활약하며 권상우, 배성우와 호흡을 맞춘다. 정웅인은 영특한 머리 하나로 신분 상승에 성공한 초엘리트 검사 ‘장윤석’을 연기한다. 인간적인 일면도 있지만, 장인 강철우(김응수 분)처럼 출세욕이 강한 ‘욕망의 화신’이다. ‘악역의 끝판왕’으로 불리며 매 작품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한 정웅인이 이번 작품에서는 또 어떤 색의 얼굴을 보여줄지 그의 활약이 기다려진다.

여기에 극의 핵심 인물로 등장해 긴장감을 조율할 특별출연 군단도 흥미롭다. 김갑수는 베일에 싸여 있는 대한민국 법조 설계자이자, 전 검찰총장 ‘김형춘’으로 분해 무게감을 더한다.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김응수는 빈민가 출신에서 시장의 자리에 오른 야망의 아이콘 ‘강철우’를 연기한다. 장윤석의 장인인 강철우는 단순하면서도 저돌적이지만, 출세를 위해서라면 철저하고 신중하게 움직이는 인물이다. 조성하는 판사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는 대법관 ‘조기수’로 분해 노련한 연기로 극을 이끈다.

억울한 누명을 쓰고도 하소연조차 할 곳 없는 사회적 약자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견고한 사법 시스템의 판을 뒤집기 위한 개천용들의 반란이 진한 감동을 안길 전망. 여기에 기득권을 쥔 초엘리트 집단과의 한판 승부가 유쾌한 웃음 속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연기로 정평이 난 배우들의 활약이 그 어느 때보다 기대되는 이유다. ‘날아라 개천용’ 제작진은 “소재만큼이나 캐릭터 역시 비범하다. 뜨겁게 부딪힐 배우들의 빈틈없는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날아라 개천용’은 ‘앨리스’ 후속으로 올 하반기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