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의 꽃' 문채원, 이준기에게 건넨 가방의 정체는?
'악의 꽃' 이준기X문채원, 달달함 속 의뭉스런 기류
'악의 꽃' 문채원이 이준기의 실체를 의심하면서 두 사람이 심리 탐색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tvN
'악의 꽃' 문채원이 이준기의 실체를 의심하면서 두 사람이 심리 탐색전을 벌인다. / 사진제공=tvN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에서 이준기와 문채원의 속고 속이는 탐색전이 시작된다.

'악의 꽃'은 사랑마저 연기한 남자 백희성(이준기 분)과 그의 실체를 의심하기 시작한 아내 차지원(문채원 분), 외면하고 싶은 진실 앞에 마주 선 두 사람의 고밀도 감성 추적극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살인사건에 휘말렸던 두 사람이 일상으로 돌아온 모습이 담겼다. 이 평온함 속 차지원이 내민 한 가방은 묘한 위화감을 조성한다. 그것은 바로 남편 백희성이 숨긴 또 다른 이름이자 진짜 정체, 살인사건 용의자 도현수(이준기 분)가 남기고 간 가방인 것.

앞서 백희성의 정체를 알게 된 차지원은 "저는, 제가 보이는 것만 믿습니다"라는 말로 모든 진실을 직접 파헤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바. 백희성이 숨긴 과거의 잔재들을 대놓고 앞에 꺼낸 채 모른 척 반응을 살피고 있어 긴장감이 감돈다.

이렇게 차지원이 자신을 의심하고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는 백희성은 다정한 얼굴로 그녀를 마주하고 있다. 서로 아무렇지 않은 척 하고 있지만 이들을 지켜보는 시청자들의 마음은 마치 시한폭탄을 마주한 듯 불안한 상황.

의심을 감춘 채 남편의 반응을 관찰하는 차지원과 늘 그래왔던 것처럼 자연스레 가면을 쓴 백희성, 아직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도현수라는 존재를 두고 속고 속이는 두 사람의 아슬아슬한 탐색전이 과연 어떤 결과를 맞이할지 심장을 졸이게 만들고 있다.

'악의 꽃'은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50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