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벌한 전면 대치
조사실 안 대립각
"1인2역 잘 그려내"
'트레인' 윤시윤 김동영 / 사진 = OCN 제공
'트레인' 윤시윤 김동영 / 사진 = OCN 제공


'트레인' 윤시윤이 조사실에서 다시 대면한 김동영과 살벌한 분노 폭발 멱살잡이 대치를 벌인다.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트레인'에서 윤시윤은 12년 전 무경역 주택 살인사건 범인으로 몰렸던 아버지 서재철(남문철)로 인해 속죄의 삶을 살아간 형사 A세계 서도원과 살인자 아들이라는 꼬리표를 이겨내지 못하고 마약에 비리까지 손을 댄 형사 B세계 서도원으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김동영은 A세계에서는 강력 3팀 팀장 서도원을 존경하고 따르는 막내 형사 김진우로, B세계에서는 실종사건과 관련된 유력 용의자 김진우로 등장하며 충격적인 반전을 안겼다.

지난 회에서는 B세계 김진우가 실종사건과는 별개로, 할머니를 죽음에 이르게 만든 건형개발 대표에게 복수하기 위해 범행을 계획했음이 밝혀졌던 터. 이를 알게 된 서도원은 건형개발 대표 집으로 쫓아가 김진우의 범행을 막았고, 결국 김진우는 그 자리에서 체포됐다. 하지만 바로 그때 현장으로 들어선 한서경(경수진)이 침대 위 이불을 걷어내자 한서경 계모인 조영란(윤복인)이 끔찍한 상태로 죽어있는 모습이 발견돼 안방극장을 소름으로 물들였다.

평행세계를 넘나들며 매회 예측하지 못한 인물의 등장,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전개가 긴장감을 증폭시키는 가운데, 윤시윤과 김동영이 취조실에서 또 한 번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현장이 포착돼 긴장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극중 서도원이 건형개발 대표 집에서 범행을 저지르려다 체포된 김진우를 취조하는 장면. 서도원에게 살기 어린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김진우를 지켜보던 서도원은 이내 김진우 목을 세차게 조르며 일촉즉발 상황을 조성한다. 뿐만 아니라 책상에 걸터앉은 서도원 앞에 이전과 달리 김진우가 힘이 풀린 듯 주저앉아 있는 모습으로 궁금증을 돋운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실종사건 용의자로 몰려 체포됐던 김진우가 실종자가 사라진 당일, 실종자가 자주 드나드는 샛길에서 처음 보는 차 한 대를 봤다는 의문 섞인 진술을 남겼던 상태. 과연 김진우가 목격한 의문의 차와 범인은 진짜 존재하는 것일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 하면 윤시윤과 김동영은 돈독한 A세계 팀장-막내 형사 관계가 아닌 B세계에서는 형사-범죄자로 만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조사실 대치 촬영에서 두 사람은 분노, 원망, 안타까움, 당황스러움이 교차하는 복잡 미묘한 감정선을 세밀하고 실감 나게 표현, 현장을 압도했다. 더욱이 두 사람은 격렬한 몸싸움을 벌이는 장면을 위해 몇 번이고 연기 합을 맞춰보며 연습을 거듭한 결과, 빈틈없는 호흡으로 장면을 완성시켜 제작진을 감탄케했다는 후문이다.

'트레인' 제작진은 "윤시윤과 김동영은 A세계와 B세계를 넘나들며 전혀 다른 캐릭터의 극과 극 느낌과 면면들을 찰지게 그려내고 있다"라며 "B세계에서 180도 달라진 관계로 만난 두 사람의 아직 끝나지 않은 이야기를 1일 방송분에서 꼭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트레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