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동파 형사 한여진 역으로 돌아온 배두나
“내가 사랑하는 캐릭터 한여진은 성장중”
'비밀의 숲2' 배두나./사진제공=tvN
'비밀의 숲2' 배두나./사진제공=tvN


따뜻한 행동파 형사 한여진으로 돌아온 배두나가 “내가 사랑하는 캐릭터 한여진은 성장중”이라며 이번 시즌의 변화에 대해 진솔하게 밝혔다.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는 검경 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지난 시즌 불의에 타협하지 않겠다는 강한 의지로 황시목과 함께 부조리를 척결, 1계급 특진의 영광을 누린 한여진은 ‘비밀의 숲2’에서 용산서가 아닌 본청에서 파견 근무 중이라는 변화가 예고됐다.

용산서가 아닌 본청에서, 그것도 행정 업무를 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살짝 당황했던 부분”이라고 운을 뗀 배두나. 먼저 “한여진의 마음이 어떤 상태일지, 그녀는 지금 힘들거나 외롭지 않은지 걱정됐다”고 했다. 강력반 형사가 되는 것이 꿈이었고, 각고의 노력 끝에 강력반에 입성해서도 누구보다 본인의 일에 대한 자부심이 컸던 인물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본을 읽으며 이내 곧 한여진을 이해하게 됐다고. “용산서 강력반에서 일을 수행하며 느꼈던 성취감 못지않게 개선해야 할 행정적인 문제점을 봐오며 더 깊이 알아내고 개선하고 싶다는 욕구가 생겼을 것 같다”며 “한여진은 더 많은 것을 보고 배우고, 바꿔보고자 낯선 곳에 가 있고, 그만큼 성장 중이다”라는 배두나의 설명이 이어졌다.

“한여진은 저 역시 너무 사랑하는 캐릭터”라며, 그래서 “지난 시즌 그녀를 보낼 때 참 애틋했는데, 다시 한 번 그녀 안에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했다”는 캐릭터에 대한 여전한 애정도 가감 없이 드러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 여유를 갖춘 단단함, 너그러우면서도 단호한 면모, 객관적인 정의로움, 그리고 끌고 밀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는 유능한 프로”가 한여진만의 여전한 매력이라며 “‘변화’라는 단어 대신 ‘확장’이라고 표현하고 싶다”는 점 역시 강조했다. 극중에서 2년이란 시간이 흘러간 동안, 변화가 아닌 확장된 한여진이 더욱 기대되는 이유였다.

변하지 않은 것은 또 있다. 바로 고독한 검사 황시목 역의 조승우를 비롯해 용산서 식구들과의 케미다. 먼저 “한여진에게 황시목은 가장 공정하고 편견과 사리사욕이 없는, 존경할 수 있는 최고의 파트너다. 각기 속한 집단 내에서 어떤 섬 같은 존재들이라 둘이 함께 일 때 더 시너지가 생긴다”며 “그래서 검경협의회에서 황시목을 만나게 돼 다행이라 생각했다. 공정하고 합리적이라 협의회에 적합한 인물이기 때문”이라고 이번 시즌에 대해 살짝 귀띔했다.

이어 “나에게 있어 ‘황시목=조승우’다. 여전히 최고의 파트너로서 믿고 의지하는 파트너십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비밀의 숲’에는 모든 배우들이 만들어 놓은 특유의 대사 호흡이 있다. 예를 들어 긴 대사를 천천히 말하는 듯해도, 긴장감을 놓지 않아 지루할 틈을 주지 않는다. 그런데 이미 그 호흡에 적응된 배우들과 다시 만나니 더 편했다”며 지난 시즌에 이어 만난 배우들과의 즐거웠던 촬영에 대한 기억도 소환했다.

이처럼 여러 모로 한여진을 기다리는 많은 ‘비숲러’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답변을 전한 배두나는 마지막으로 이러한 팬들의 사랑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다. “작품을 시작하면서 그 어떤 배우나 제작진도 성공을 확신하거나 장담하지 않는다. 그저 좋은 작품을 만들려고 최선의 노력을 할뿐”이라며 “그렇게 만든 한 작품이 좋은 평을 받고, 다음 시즌으로 함께 할 수 있다는 게 모든 스태프와 배우들에게 큰 마음의 보상이 되는 것 같다. 무엇보다 팬들의 사랑으로 ‘비밀의 숲2’이 제작된다는 점에서 특별하고, 뿌듯하고 감사하다”는 진심을 전했다.

‘비밀의 숲2’는 시즌1에 이어 이수연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땐뽀걸즈’를 통해 인물에 대한 감성적 접근으로 특유의 매력적인 영상미를 구축한 박현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오는 8월 1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