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경서 패밀리 케미
유쾌상쾌 팀워크
"몸사리지 않고 촬영"
'트레인' / 사진 = OCN 제공
'트레인' / 사진 = OCN 제공


'트레인' 윤시윤, 경수진, 조완기, 김동영 등 무경서 패밀리들의 케미만발 촬영 현장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OCN 토일 오리지널 ‘트레인’(극본 박가연 연출 류승진 이승훈)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트레인'은 순식간에 몰입시키는 흡입력 있는 서사와 반전에 반전이 거듭되는 파격적인 전개로 흥미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 특히 A, B세계를 넘나들며 전혀 다른 눈빛과 말투로 두 명의 서도원을 완벽하게 표현하고 있는 윤시윤과 극중 한서경이 겪었던 아픔과 범인에 대한 증오를 드러내고 있는 경수진의 열연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여기에 A세계에서는 서도원을 믿고 따르는 충실한 후배였지만 B세계에서는 서도원에게 분노를 드러내는 범죄자 김진우 역 김동영과 A세계에서는 든든한 조력자였지만 B세계에서는 의심의 눈초리로 경계하는 우재혁 역 조완기 등 평행세계에서 180도 다른 태도를 보이는 무경서 형사들의 연기가 긴장감과 재미를 동시에 끌어올리고 있다.

이와 관련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던, 윤시윤, 경수진, 조완기, 김동영 등 무경서 패밀리의 대 반전 촬영장 뒷모습이 포착됐다. 먼저 윤시윤, 경수진과 무경서 형사들이 한데 모여 휴대전화를 바라보면서 셀카를 찍고 있는 상황. 극중 B세계에서 마약 투약에 비리까지 저지른 팀장 서도원으로 인해 냉기가 가득했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이, 각양각색 장난스러운 포즈와 환한 미소로 보는 이들까지 웃음 짓게 만들고 있다. 또한 냉랭한 형사 한서경으로 인해 강하게 대립하는 윤시윤과 경수진은 카메라 불이 꺼지자 어느새 서로를 바라보며 활짝 웃고 있는 모습으로 각별한 꿀케미를 확인케 했다.

더욱이 독기 서린 눈빛으로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던 B세계 서도원과 A세계에서 서도원을 열렬히 존경하는 막내형사 김진우가 처음 만나는 장면 촬영에서는 반전 웃음이 속출했다. 윤시윤과 김동영이 진지한 분위기 속에서 합을 맞춰보던 중 갑자기 웃음보를 터트려 현장의 열기를 드높였던 것. 또한 B세계에서 우재혁과 서도원이 김진우의 행방을 쫓던 장면에서는 윤시윤이 방긋 미소를 터트리면서 조완기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카메라 불이 꺼지면 어느새 함박웃음을 장착한 무경서 패밀리의 훈훈한 모습이 각별하고 돈독한 팀워크를 증명하면서 앞으로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키고 있다.

'트레인' 제작진은 "윤시윤, 경수진을 비롯해 조완기, 김동영 등 무경서 패밀리는 형사라는 직업군 때문에 다소 힘든 촬영이 많음에도 불구, 완성도 높은 장면을 위해 몸을 사리지 않고 촬영에 임하고 있다"며 "긴장감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배우들의 열정과 에너지가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흥미진진한 반전이 연속될 '트레인'에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트레인'은 매주 토, 일요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