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승우 "정말 기다리고 바라던 시즌 2"
"배두나와 대립 예상 못해, 대본 보고 깜짝 놀라"
"황시목, 법과 원칙에 의해 묵묵히 자신의 길 걸어"
'비밀의 숲2' 조승우 스틸컷/ 사진=tvN 제공
'비밀의 숲2' 조승우 스틸컷/ 사진=tvN 제공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2’를 통해 배우 조승우가 고독한 검사 ‘황시목’ 역으로 돌아온다. 반가운 컴백 소식에 시청자들이 열띤 환호를 보낸 만큼 조승우 또한 “‘비밀의 숲2’가 성사돼 기뻤다”라는 소회를 털어놨다.

‘비밀의 숲2’는 검경 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조승우는 ‘황시목’에 대해 “정의와 불의의 분별이나 편법 없이 오직 진실만을 향해 나가는 인물”이라며 또 한번 변함 없는 숨결을 불어 넣을 예정이다.

먼저 조승우는 “정말 기다리고 있었는데 바라던 시즌2가 성사돼 기뻤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처음 ‘비밀의 숲’을 읽어봤을 때도 작품의 신선한 충격에 단 2회 분량의 대본만 읽고 주저 없이 선택했다. 이번에도 대본이 여전히 좋았다. 다시 돌아올 수 있게 돼 감회가 새롭다”며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검찰 스폰서 살인사건과 그 이면에 숨겨진 진실을 파헤친 지난 시즌과 달리, ‘비밀의 숲2’는 검찰과 경찰의 수사권 논쟁을 다룰 예정. 그렇다면 그 사이에 흐른 2년이라는 시간은 황시목에게 어떤 변화를 가지고 왔을까. 가장 큰 변화는 특임 이후 통영지청에서의 임기를 끝낸 그에게 대검찰청의 호출이 떨어졌다는 것이다. 황시목의 대검찰청 행은 새롭게 조성된 ‘비밀의 숲’에 어떤 변화를 가지고 올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대목이다.

시간의 흐름에 따라 주위의 환경도 변하고 황시목도 그런 세상의 변화 속에 있지만, 그럼에도 변하지 않는 건 “부조리가 만연하고 죄를 짓는 무리들이 있는 세상을 바라보는 그의 한결 같은 주관”이다. “황시목은 법과 원칙에 의해 한결 같이 자신에게 주어진 일에 충실하며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나간다”라는 것. 오로지 객관적이고 이성적인 시각으로 사건의 본질을 꿰뚫어보는 황시목은 그래서 “침묵하지 않고 진실을 향해 묵묵히 다가갈” 예정이다.

무엇보다 황시목이 대검으로 가게 되면서 2년 전 특임으로 한 배를 탔던 한여진과 검찰과 경찰의 수사 조정권 대립각 끝에서 만나게 될 거라는 유추가 가능해진다. 예상 외 전개에 시청자들 모두가 놀랐던 대목이기도 하다. 조승우 또한 “전혀 예상치 못한 설정이었기에 다시 한번 작가님의 대본에 놀랐다”고 했다. 이윽고 “냉정과 온정을 차별하지 않는 황시목이 검경 수사권 논쟁이라는 중심축에서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지켜보는 것도 주목 포인트가 될 것”이라 전해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그럼에도 “한여진과의 케미는 여전할 것”이라고 귀띔한 조승우. 서로를 최고의 파트너라 칭하는 이들의 특별한 케미는 ‘비밀의 숲2’를 기다리는 많은 시청자들이 가장 고대하고 있는 부분 중 하나다. 앞서 공개된 대본 연습과 티저 영상만 봐도, 변치 않은 호흡이 진심으로 반가웠다. 조승우는 마지막으로 “한여진 경감과 어떤 케미가 나올지 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검찰과 경찰로 대척점에서 만나게 됐지만, 그럼에도 두 인물의 케미가 여전히 더할 나위 없이 좋을 것이란 ‘비숲러’들의 기대를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첫방송이 더욱 더 기다려지는 이유였다.

‘비밀의 숲2’는 시즌1에 이어 이수연 작가가 집필을,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땐뽀걸즈’를 통해 인물에 대한 감성적 접근으로 특유의 매력적인 영상미를 구축한 박현석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후속으로 오는 8월 15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